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이상호, “문재인이 삼성X파일 수사 막았다”

MBC 해직 기자 이상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삼성과 유착되어 삼성 X파일 수사를 막았다는 사실 폭로

이상호 기자가 노무현 정권 하에서 삼성X파일 수사를 막은 장본인이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이었다는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예상된다. 현재 고발뉴스 대표인 이상호 기자는 삼성 X파일 보도로 MBC 에서 해직까지 당한 바 있다.

 

이상호 기자는 인터넷방송 고발뉴스 ‘이상호의 사실은 LIVE’의 1월 17일자, ‘삼성 X파일과 이재용 구속’ 제하 방송에서 삼성 X파일 보도 사건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방송에서 이 기자는 “(삼성 X파일 보도 이후) 저는 그때 특검을 간절히 바랐다. 목숨을 걸고 보도했다. 하지만 며칠 뒤에 노무현 대통령이 이것은 뇌물보다는 도청이 더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씀하시면서 수사 기류가 바뀌었다”라면서 노 전 대통령을 삼성 X파일 수사를 막은 몸통 중 한 사람으로 지목했다.

 

이어서 이 기자는 “한나라당과 민주당 쪽이 오히려 특검을 요구했을 때 아직 시기상조라며 검찰조사를 지켜보자고 한 분이 바로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이라면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바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삼성 X파일 수사를 막은 또 하나의 몸통이었음을 폭로했다. (동영상 바로가기 (35분부터))

 



이 기자는 “팩트는 분명히 우리가 알고 있어야 향후 대선과정에서 다가올 재벌해체, 재벌개혁 문제에 대해서 촛불민심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다”면서 “당시에 특검을 시기상조라고 막았던 문재인 현재 우리 후보께서 어떠한 생각을 지금 갖고 계는지, 저는 여러 차례 물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는데, 꼭 듣고 싶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는 진짜 재벌개혁을 할 수 있는 정치인으로 노회찬 의원을 가리켰다. 이 기자는 “지금 민주당은 당시 특검을 관철시키지 못했다. 제가 삼성X 파일 보도를 했을 때 유일하게 삼성 X파일 자료를 달라고 했던 정치인은 노회찬 의원”이라면서 “노 의원은 그렇게 검찰 리스트를 깠다가 정치권에서 퇴출당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상호 기자의 이번 삼성X파일 사건 수사무마 윗선 폭로로 인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친노좌파 세력의 입지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문 전 대표 등 친노좌파 세력은 박 대통령의 주요 탄핵 사유 중 하나로 미르재단, K재단 기금 조성과 관련하여 재벌들에게 참여를 적극적으로 요구했었다는 점을 제시하고 있다. 대가성 여부 등을 떠나 이 자체가 곧 정경유착'이요 ‘반헌법적 행위’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상호 기자와 노회찬 의원에 따르면 문재인 전 대표야말로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삼성 X파일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삼성으로부터 8천억원 사회헌납을 받아낸 장본인으로, 문 전 대표의 관련 정경유착과 반헌법적 행위’는 액수나 대가성, 국가사정기관 농단 혐의 등에서 박 대통령의 그것과는 아예 비교조차 되지 않는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2006년 2월 22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삼성의 8천억원을 정부가 직접 관리하겠다는 선언을 하자마자 “노무현 대통령이 '삼성 X파일'이 공개되자마자 도청내용 수사를 가로막는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그 무마용으로 마련된 8천억원의 사회헌납 뒤처리까지 정부가 나서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돌렸던 바 있다.

 

당시 노 의원은 “노 대통령의 사법연수원 동기인 이종백 서울지검장이 수사 폭을 제한해 결국 이건희 회장·홍석현 전 주미대사·이학수 부회장 등 핵심 피의자들이 모두 무혐의 처리됐다”는 사실을 제시하며 “대통령까지 나서 정부가 8천억 기금 조정에 개입하라고 명령하고 청와대 관계자가 '환영' 인터뷰를 하는 것은 그 알부자의 장단에 춤추는 꼴”이라고 노무현 정권의 정경유착 문제를 강력히 비판했었다.


최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가 작년 11월 19일 태극기집회에서 “노무현 정권이 삼성의 8천억원을 거두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민형사 소송까지 제기했다. 


결국, 이상호 기자의 이번 폭로는 노회찬 의원의 그것과 더불어  관련 소송에서도 문재인 전 대표 측의 무고죄를 뒷받침하는 유력한 증거가 될 전망이다.



삼성 X파일 사건이란?


삼성 X파일 사건이란 안기부 X파일 사건이라도 불리는 것으로, 2005년 이상호 당시 MBC 기자가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의 도청 내용이 담긴 테이프를 입수해 폭로하면서 촉발된 사건이다.


이상호 기자가 폭로한 테이프 내용에는 1997년 대선을 앞두고 홍석현 당시 중앙일보 사장과 이학수 당시 삼성그룹 비서실장이 불법 대선 자금과 고위 검사들에 대한 금품로비 관련 범죄 사실이 담긴 대화가 담겨있었다. 이에 검찰과 삼성은 물론, 정치권에 일대 후폭풍이 일었다.


하지만 이 기자의 폭로는 결과적으로 ‘찻잔 속의 태풍’이 되고 말았다.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이 관리하던 검찰은 테이프에 담긴 범죄사실이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판단해 도청 내용 관련자들을 전원 무혐의 처리했다. 


당시 검찰은 오히려 테이프 내용을 폭로한 이상호 기자를 통신비밀 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노회찬 의원도 테이프 내용에 있는 금품로비를 받은 검사들의 실명을 공개한 혐의로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유죄를 선고받고 국회의원 직을 상실했다. 



[ 1.17 [이상호의 사실은 LIVE] 삼성X파일과 이재용 구속 (35분부터) ]




[ 삼성 X 파일 사건과 삼성의 8천억원 헌납 사건 문제에 대하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