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태극기 세력은 사기탄핵 악순환의 고리를 끊자는 후보를 지지할 것”

“이번 대선과정에서 사기탄핵의 주범들을 때려 부수고 진실을 밝혀야 박 대통령의 명예도 회복되고 무엇보다 더 이상의 국가적 불행도 막을 수 있다 ”

16일, 오후 2시 대구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집회에서 연설자로 나선 변희재 전략본부장(조원진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 캠프)이 “박근혜 대통령을 짓밟고 가는 보수 후보는 결코 태극기 세력의 마음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 본부장은 연설 서두에서 박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다가 지지율이 추락하고 자당 의원들에 의해서 후보사퇴론까지 거론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문제부터 지적했다.

변 본부장은 “박 대통령에게 다소간 흠결이 있다는 이유로 탄핵을 주도했던 유승민 후보는 이제 지지율이 낮다는 이유로 김무성계 등에 의해 자신도 탄핵 위기에 봉착했다”면서 “김무성계 등은 그렇게 배신에 배신을 거듭하다가 결국 박지원 쪽으로 갈 것이며 거기서 수장당하면서 배신자의 최후가 무엇인지 보여줄 것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변 본부장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문제도 지적했다. 변 본부장은 “홍준표 후보의 부인인 이순삼 여사가 청계광장 태극기 집회에 나와 ‘홍 후보가 그간에 박 전 대통령을 비판했던 것은 다른 쪽 표를 얻기 위해서 다 계산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면서 “홍준표 후보 측으로부터 이런 식의 말을 들으려고 우리가 지난 겨울 내내, 또 지금까지 태극기를 든 것이냐”고 반문했다.

변 본부장은 “지금 보수쪽 몇몇 후보가 표가 안나온다면서 태극기 주위를 왔다갔다고 하고 있는데 그런 식으로는 표가 안나온다”면서 “평소부터 박 대통령 변호하고 태극기 집회에 나왔어야지, 짓밟고 모욕할때는 언제고 지지율이 안올라가니까 이제와서 어떻게 ‘이해해달라’, ‘계산이었다’는 말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변 본부장은 “지난 5개월 동안 박 대통령 탄핵을 막기 위해서 혹독한 동계 훈련을 거친 태극기 전사들에게 살짝 눈속임을 한다고 해서 지지를 받을 수는 없다”면서 “설사 조원진 대통령 후보와 제가, 또 신당 새누리당 지도부가 나서서 ‘박지원 지지해주십시다’한다고 해도 따라올 사람들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변 본부장은 “태극기 부대의 표는 대선과정에서 사기탄핵의 진실을 진정성 있게 밝혀주겠다는 후보에게, 또 표 얻겠다는 수작이 아니라 평소부터 관련해 진정성을 인정받아온 후보에게 갈 수 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변 본부장은 “법원, 검찰, 언론, 포털 등 사기탄핵의 주범들이 그대로 살아있는 상황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이제 이들에게 조금만 밉보이면 다 탄핵당할 것”이라며 “이번 대선과정에서 사기탄핵의 주범들을 때려 부수고 진실을 밝혀야 박 대통령의 명예도 회복되고 무엇보다 더 이상의 국가적 불행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변 본부장은 “사기탄핵의 진실을 외면하는 단일화 공작같은 것으로는 집권할 수 없고 집권해해봐야 3개월만에 또 탄핵당한다”면서 “우리가 이 사기탄핵 악순환의 고리를 끊자”면서 연설을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