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새누리당에서 일해온 홍준표 선거운동원, 당원들에 적발!

권영해, 이어 조정민까지, 당원들, 당지도부 사기죄로 고소 준비

유튜브 방송 ‘허준선생’에서 새누리당 당원인 유해빈씨가 홍준표 선거운동원 조정민씨가 당사에서 일하는 것을 적발하는 과정을 고스란히 영상에 담았다.


유해빈 씨는 “조정민은 새누리당 당사가 열리면서부터 일을 해온 인물이고, 나에게도 홍준표 캠프에 가자고 집요하게 설득하여, 당에서 내보낼 것을 요구했었다. 그러나 이런 인물이 버젓이 지금까지도 새누리당에서 일해왔던 것”이라 설명했다.

 

유해빈 씨는 조정민 씨의 홍준표 캠프 임명장 사진을 입수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나에게 홍준표 임명장 받으러 가자 설득하면서, 자신이 직접 내 스마트폰에 사진을 보내주었다”고 했다.

 

조정민 씨는 박근혜 대통령 관련 1인 시위를 했던 인물로, 엄연히 새누리당 당원인 유해빈 씨 등등에 다른 당 후보인 홍준표 선거운동원으로 가자고 설득했다면, 이는 명백한 해당행위로 당에서는 즉각 징계를 받아야할 사안이다. 

 

새누리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당대표 권영해 전 안기부장이 주도해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홍준표 후보 지지, 조원진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당원들의 분노를 산 바 있다. 

 

오늘 정광용, 정광택 사퇴촉구를 결의한 ‘새누리당 지구당 대표와 주요당원 모임’에서는 결의안에 “권영해와 더불어 조정민까지 포함, 당 인사들이 어떻게 홍준표 선거운동을 대놓고 할 수 있었는지 조사할 것”을 추가하고, 구상모, 신원섭, 전시현 등 공직대표 3인에게도 즉각 당차원의 조사를 요구할 계획이다.


또한 30여명의 당원들은 조원진 후보 선거를 돕겠다며 특별당비를 요청, 당비를 냈는데, 당대표부터 홍준표 선거운동을 한 것 관련 사기혐의로, 권영해, 정광택, 정광용 등을 형사고소할 것을 준비하고 있다.


[알립니다] 조정민 씨는 최근 본지에 "새누리당은 저하고 관련이 없는 당"이라고 알려왔습니다. 또한 자신은 순수한 열정으로 광화문 촛불집회에 맞서 2016년 11월 15일 경 1인시위를 시작 했으며, 태극기 집회에 합류한 이후에도 빠짐없이 집회에 참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정민 씨는 위 기사와 관련, "저는 일면식도 없음에도 태극기 집회를 하시다 구속되신 네 분의 면회를 다니며 영치금을 넣었고, 공탁금 관련해 새누리당 정광용 회장과 수차례 미팅을 하면서 구속되신 분들을 하루 빨리 석방시키려고 애도 써보았다"면서 "그런 상황에서 저의 새누리당사 방문은 부담스럽지 않는 상태였다"고 전해왔습니다. 또한, 임명장은 유○○씨가 자신의 휴대폰에 저장된 것을 보여주며 항의한 것으로, 새누리당 당사에서 발견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 2017. 6. 1. 편집자 주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