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조국 민정수석 자기표절, 서울대 진실위서 조사 개시

서울대 진실위, 예비조사위 구성해 조국 수석 자기표절 혐의 조사중 ... 예비조사위원이 누군지 등에 대해서는 일체 안밝혀

조국 민정수석의 7건에 달하는 학술지논문 자기표절 혐의에 대해서 금번달 3일, 서울대 진실위가 예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조 수석의 자기표절 문제는 금년 5월 24일, 연구진실성검증센터가 제기한 것으로 다음날 25일, 서울대 진실위에 곧바로 제보조치가 이뤄졌던 바 있다. 결국 다섯달이 지나서야 조사가 시작된 셈이다. 서울대 진실위는 김상곤 장관 석사논문 표절 문제 조사에 이어 이번에도 예비조사위원들이 누군지 등에 대한 정보를 일체 밝히질 않았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 센터장을 겸하고 있는 본지 황의원 대표이사는 “조사를 질질 끄는 것봐도 알 수 있듯이 서울대 진실위가 조국 수석이나 김상곤 장관의 혐의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식 결론을 내릴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그래도 미디어워치를 통해서 두 사람의 부정행위 자료를 직접 공개하고 있는 만큼, 이참에 부정행위 은폐 기구로서의 서울대 진실위의 정체를 국민들과 후학들이 인식할 수 있다면 그것도 나름의 소득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 수석은 석사논문, 전문박사논문, 기타 학술지논문 등에서 최소 10여 건 이상의 연구윤리위반을 저질렀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대 진실위는 하나도 예외없이 이 모든 혐의에 대해서 조국 수석에게 면죄부를 발급해왔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조국 수석이 영문(英文) 학술지논문들에서도 다량의 표절, 자기표절을 저질렀음을 확인하고 조만간 관련 자료 일체를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서울대 진실위가 엉터리 결론으로 누명을 씌워 한 의학자를 모함했던 사안에 대해서도 현재 국내외 제보를 통해서 공론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본지에 알려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