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손석희의 저주’ 출간 하루만에 교보문고 정치사회 주간 베스트 1위!

교보문고 초도물량 700권, 조만간 품절 유력...종합 베스트 1위도 ‘긍정적’

아나운서 손석희의 실체를 밝힌 책 ‘손석희의 저주(2017, 미디어실크)’가 29일 출간과 동시에 교보문고 정치사회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교보문고에 따르면 ‘손석희의 저주’는 30일 현재 ‘인터넷판매 주간 베스트: 정치/사회분야 1위’에 올라 있다. 29일 출간 즉시 1위에 오른 후 반응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교보문고 인터넷 구매팀 관계자는 “현재 추세대로 일주일만 지속된다면 온오프라인 종합 베스트셀러 진입도 전망이 밝다”고 전했다. 

‘손석희의 저주’는 어제(29일) 오후 5시경 교보문고 인터넷 예약주문이 개시됐다. 교보문고에 따르면 어젯밤에만 인터넷에서 137권이 팔렸다. 30일에는 오후 2시 현재까지 추가 130여권 주문됐다. 

교보문고 구매총괄 팀은 초도 물량으로 700부를 발주했으며, 출판사인 미디어실크 측은 30일 700부를 교보문고 온라인(300권)과 오프라인(400권) 물류센터로 각각 발송했다. 이 물량도 품절 초읽기에 돌입한 상태다. 

대형인터넷 서점의 신간 주문량은 보통 50~100부 수준이다. 이마저 소진하지 못하고 출판사가 재고를 처리하는 경우가 많다. 교보문고의 700부 발주는 이례적인 수준이었음에도, 이마저 하루 이틀 안에 품절이 예고되는 상황이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손석희의 저주가 출간되기 이전부터, 독자들의 항의 전화가 있었다”면서 “유통사로서 모든 책은 절차대로 판매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는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도 출판사 미디어실크로 직접 연락이 와 “책이 서점에 언제 풀리느냐”면서 “독자들의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고 말했다. ‘손석희의 저주’는 다음달 1일 오프라인 서점에서 구매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콘서트 현장판매와 전화 주문도 폭주하고 있다. 29일 저녁 7시 서울 역삼동 아르누보 호텔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는 저자 변희재 대표의 사인이 담긴 ‘손석희의 저주’가 약 500여권 판매됐다. 오는 2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북콘서트에는 현장판매 용으로 300권을 가져갈 예정이다. 

미디어실크 관계자는 “초판으로 2000부를 찍었는데, 북콘서트와 인터넷판매, 전화주문 등으로만 출간 하루만에 1400부가 소진됐다”면서 “대구 북콘서트와 인터넷 서점의 추가발주를 감안하면 곧 품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실크 측은 2쇄를 준비 중으며, 다음주 중으로 1만부 이상을 더 찍어낼 예정이다. 

한편, '손석희의 저주'는 손석희가 태블릿PC 조작보도를 통해 대한민국을 무너뜨린 과정을 분석해 담은 책이다. 특히, 손석희의 100분 토론 시절부터 상습적으로 반복된 조작보도를 총 망라, 손석희의 실체를 조명했다. 저자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출간 배경에 대해, 손석희 측이 이 책을 가처분 신청해서 법정에서 태블릿PC 조작보도를 다퉈볼 기회를 얻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