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TV


배너

변희재, “‘김정은 망명’과 ‘북한 내부 쿠데타’도 염두에 둬야”

“김정은, 트럼프 속여서 핵 만드는 것 불가능… 걸리면 평양은 불바다”

변희재 대표가 “김정은이 망명하거나, 북한 내부에서 그를 제거하는 사태도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할 것 같다”며 파격적인 예측을 내놨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9일 미디어워치TV ‘시사폭격’ 354회 방송(34살 130킬로의 김정은, 핵폐기 체제변화 후폭풍을 버틸 수 없다)에서 북한 김정은이 비핵화 문제와 관련, 미국과 접촉할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변 대표는 이날 “만약 지금 김정은이 쇼를 하고 있는 것이라면 도저히 실현 불가능한 쇼를 하는 것”이라며 “쇼라기 보단 겁을 먹어서 이번 기회에 한번 살아보려고 궤도에서 이탈해나가는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김정은 자신의 공언처럼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한다면 ‘핵 강국’을 주창하던 북한 내부 세력에 의해 그가 제거 당할 가능성이 크고, 반대로 또다시 핵을 개발한다면 미국의 북폭 가능성이 높다는 게 변 대표고문의 설명이다. 

즉 이번 발표로 인해 김정은이 핵을 개발할 수도, 비핵화를 할 수도 없는 처지에 놓였다는 것. 때문에 김정은의 미·북 대화 추진의 저의에는 ‘망명’이라는 수가 깔려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변 대표는 북한 내부 조직의 비핵화 움직임에 대해선 “(김정은이) 북한 내부의 엄청난 신망을 받고 있어야 하고 권력 곳곳을 다 장악하고 있어야하는데, 스위스 귀족학교에서 놀다 온 김정은이 할 수 있겠냐”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비핵화는) 기업으로 치면 가업의 중점 핵심 기술을 다 드러내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이 신세대답게 핵 없는 평양을 만들어 중국식 개혁개방을 시도할 리도 없다”며 “만약 그랬다면 장성택과 김정남을 죽였을 리 없다”고 설파했다.

또 “트럼프와 대한민국을 속여서 대북 제재를 풀고 돈을 받아 핵을 만들어간다는 것도 불가능하다”며 “미국에게 걸렸다간 진짜 평양 불바다 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