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북한, 우파 유튜브에 비난 공세… 여당도 맞장구?

'우리민족끼리' 정규재TV‧신의한수‧황장수 뉴스브리핑‧조갑제TV‧배나TV‧미디어워치TV 지목

여당이 사실상 우파 유튜브 채널 등을 겨냥한 ‘가짜뉴스 방지법’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선전매체도 국내 우파 유튜브 비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관변단체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 ‘유튜브까지 어지럽히려는 대글범죄자들’이라는 제목의 투고에서 ‘정규재TV’, ‘신의 한수’,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조갑제TV’, ‘배나TV’, ‘미디어워치TV’ 등을 지목하면서 국내 우파 유튜브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우리민족끼리는 “지금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은 ‘언론이 현 정권에 장악돼 야당의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 ‘진실을 알려주는 유일한 길은 유튜브뿐’”이라면서, 유튜브에 현 집권세력을 공격하고 보수의 가치관을 설교하는 동영상들을 올리고있다”며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사그러져가는 정치적 잔명을 부지해보려고 이제 유튜브까지 저들의 유치한 여론조작 마당으로 만들려고 추하게 놀아댄다”고 힐난했다. 

이어 “가관은 극우익보수떨거지들까지 이에 합세해 ‘정규재TV’, ‘신의 한수’,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조갑제TV’, ‘배나TV’, ‘미디어워치TV’를 비롯한 유튜브계정들을 경쟁적으로 개설해놓고 거기에다 ‘금괴 200t 자백한 집권자’, ‘로회찬은 타살’, ‘세월호가족 정부보조금으로 귀족 탄생’ 등 그야말로 황당한 날조여론들을 내돌리고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또 “유튜브를 이용한 보수패당의 황당한 여론조작놀음은 민심의 배척과 버림을 받고 역사의 무덤속으로 빠져들어가는 산송장들의 유치한 발악과 다름없다“며 ”더러운 목숨부지를 위해서는 그 무엇도 서슴지 않는것이 바로 보수떨거지들“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민족끼리는 위 투고가 나간지 3일만에 또다시 ‘유튜브 깡패’라는 제목으로 우파 유튜브를 공격하는 만평을 내놨다. 

우리민쪽끼리는 이 만평에선 “박근혜 파멸과 함께 권력의 자리에서 밀려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유튜브에 멍석을 깔고 XX을 부리고 있다"며 “박근혜, 이명박이 살아있을 때 공짜를 많이 축냈지만 이제 처지가 달라졌다. 저녁에 술과 약담배를 살 돈, 유흥에 들어가 즐길 푼돈을 마련하는 등 생계를 부지하려면 이보다 더 좋은 직업이 없는 것”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온갖 잔꾀를 다 부리며 유튜브에서 허튼 나발을 불어댄다고 해도 거기에 넘어갈 사람은 하나도 없다”며 “그것은 오히려 각계층의 환멸과 분노만 더욱 격발시키게 된다는것을 보수패거리들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11일에는 ‘보수패거리들의 여론조작 놀음’ 녹음물까지 배포하며 우파 유튜브 죽이기에 더욱 열을 올렸다. 이 녹음물에는 “자유한국당이 주요 방송사들에 대한 통제권을 잃게 되자 유튜브에 매달려 여론을 오도하는 놀음을 벌이고 있다”며 “보수 떨거지들은 유튜브 계정을 경쟁적으로 개설해 당국을 비난하는 터무니없는 날조 여론을 만들며, 인터넷 이용자들의 눈과 귀를 심히 어지럽히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현재 여당은 국내 유튜브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은 지난 3일 열린 당최고위원회의에서 “가짜 뉴스의 해악이 너무 심각해서 그대로 두고 봐서는 안 된다는 국민여론이 매우 높다”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관련법을 반드시 통과시키려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유튜브는 인터넷 기반 영상클립서비스를 포괄하는 OTT사업자를 대통령령이 정하는 부과유료방송 사업자로 규정해서 가짜뉴스 사각지대를 없애는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쉽게 말해 ‘가짜뉴스 방지법’ 적용 대상에 유튜브를 포함시키겠다는 것. 일각에선 이 법안이 사실상 우파 유튜브를 겨냥한 것이라고 분석한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한 네티즌(네이버 아이디 hint****)은 관련 기사 댓글에 “비판하는 여론이 싫겠지요. 예전에 천안함, 세월호 등등 온갖 잡설이 난무하더니... 유튜브 보니 뭐 가짜라고 선동할만한 것도 없드만”이라면서 의료를 찔렀다. 또다른 네티즌(네이버 아이디 mwj1****)도 “광우뻥 피디수첩부터 먼저 어찌 해야되는거 아녀?”라며 조롱섞인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