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홍준표·장제원 ‘반일종족주의’ 비난, ‘위안부 사기극’ 놀아난 정치인생 합리화하나

홍준표·장제원, 보수인사로서 박근혜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합의 맹공격한 그들의 과거는 박 대통령 탄핵·출당 주도했던 과거와는 과연 무관한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이영훈 교수 등의 저서 ‘반일종족주의’를 맹비난한 것은 종북반일 세력의 위안부 사기극에 속아온 본인들의 정치인생을 합리화하기 위한 행동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홍 전 대표와 장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표적인 외교업적으로 손꼽히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보수진영에서 가장 앞장서 맹공격했던 과거가 있다. 홍 전 대표와 장 의원이 역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출당에도 앞장서온 인사라는 점에서 이들의 반일(反日) 행각은 반박(反朴) 행각과도 역시 연결된다는 분석이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읽어보니 이건 아니다 싶은데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브가 띄우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라며 “토지조사사업, 쇠말뚝, 징용, 위안부 문제 등 전혀 우리 상식과 어긋나고 오히려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 떨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썼다. 

일제시대에 관한 잘못된 상식을 깨겠다는 의도의 책을 두고 “상식과 어긋난다”며 하나마나한 비판을 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앞서 장제원 의원도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책은 거짓말 국민이 모여, 온통 거짓으로 살아가는 나라, 대한민국으로 시작한다”며 “저자가 뱉은 침이 제 얼굴에 튄 것 같은 불쾌함을 느낀다”고 썼다. 

또 “일제강점기 시대 한국이 경제적으로 발전했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은 그러려니 한다”며 “하지만 독도 영유권 주장이 한국사회가 진보하지 못하는 이유고, 강제징용은 허구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우리 역사에 대한 자해행위”라고 주장했다. 

역시 ‘반일종족주의’의 내용 중 어떤 부분이 사실과 다른지에 대한 비판이 아니라, 단지 책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낀다는 비난이었다. 

잘못된 상식에 속아온 자들의 자기합리화

하지만 이런 두 사람의 ‘반일종족주의’ 비난은 종북반일 세력의 위안부 사기극에 계속해 놀아난 이들의 과거 정치 행적에 비춰 당연한 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013년 미국 LA를 방문해 글린데일 시에 세워진 위안부상에 헌화했다. 당시 홍 전 경남도지사는 헌화를 마친 후 “한민족의 아픈 역사를 글린데일 시에서 따뜻한 가슴으로 품어주어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2015년에는 당시 홍 전 지사의 경상남도가 위안부 53명의 ‘손’ 조형물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홍 전 지사는 이 조형물의 경남 전시를 성사시키기 위해 직접 적극 관여했다고 알려져 있다. 

결정적으로, 홍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업적으로 평가받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전면적으로 부정했던 인사 중 한 명이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외교가 아닌 뒷거래에 불과하다”며 대통령이 되면 파기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홍 전 지사는 부산의 위안부상을 찾아 헌화한 뒤 “위안부 문제는 나치의 유대인 학살에 비견되는 반인륜적 범죄로 합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면서 일본 정부가 10조엔을 준다고 해도 합의해서는 안된다. 그걸 돈으로 거래한다는 것은 외교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문제는 홍 전 대표가 일관된 항일 인사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지난 7월 10일에는 “나도 아버지가 일제시대때 징용으로 끌려갔다가 구사일생으로  살아왔기에 유족 보상청구권 있지만 일본에 대해 청구할 생각이 없다”며 갑자기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주장했다.

박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합의는 뒷거래이므로 파기하겠다고 으름장을 놓더니, 이제는 자신의 아버지가 징용자였다고 주장하면서 역사 문제로 한일관계를 망쳐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

물론 홍 전 대표의 아버지가 실제로 일제시대 징용자가 맞는지, 당시 징용이 정말 살인적 노동을 강요한 것이었는지는 홍 전 대표 본인 주장일 뿐 확인된 사실도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합의 성과 부정하는 홍준표·장제원

홍준표 전 대표만이 아니라 장제원 의원도 박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합의를 부정하고 나선 대표적인 보수우파 인사다. 그는 2016년 12월, 개혁보수신당을 외치면서 새누리당을 탈당한 직후 위안부합의 재협상을 주장하고 나섰다. 

당시 장제원 보수신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상처 치유금 10억엔이 중요한 게 아니라 치유와 진정한 사과가 수반돼야 한다”며 “추가 협의는 당사자의 납득과 수용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 창당 후인 2017년 1월에는 위안부합의와 관련, 장제원 당시 대변인은 “정부는 소녀상 철거가 조건이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한층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일본은 위로금이란 애매한 10억엔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눈물을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즉각 회수해 갈 것을 요구한다”며 “일본이 과연 우리의 우방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도 말했다. 

결국 홍준표 전 대표와 장제원 의원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 잘못된 상식에 기반해 쌓아왔던 자신들의 과거 정치적 행보상, 애초 ‘반일종족주의’를 인정할 수가 없었던 셈이다.

네티즌들은 홍 전 대표와 장 의원이 유독 박근혜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앞장서 부정했을 뿐만이 아니라 보수진영 내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출당에도 역시 앞장서왔던 주요 반박 인사들이라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에 진실 은폐·부정의 이데올로기라는 점에서 ‘반일’과 ‘반박’은 결국 쌍둥이에 불과하다는 점을 홍 전 대표와 장 의원이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편, ‘반일종족주의’는 책 머리말에서 한국 사회에 만연한 거짓말 문제의 가장 핵심 사례로 탄핵 사태와 세월호 사태로 인해 겪어야 했던 박 대통령의 수난을 제시하고 있다.


한일 위안부 문제 관련 갈등에서의 쟁점 관련 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