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포토] 젊은 의료인들, 국회의사당 앞 낙태법 개정안 지지 기자회견

생명사랑 젊은 의료인 모임, “사회적 약자인 태아와 산모 모두 살리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생명사랑 젊은 의료인 모임’과 ‘행동하는 프로라이프’가 기자회견이 “여성과 태아 모두를 보호하는 법안을 촉구합니다!”라는 주제로 국회의사당 앞에서 21일 토요일 13시에 열렸다.

지난 13일,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은 “국가는 태아의 생명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며 태아의 생명권, 여성의 자기 결정권 및 건강권을 감안한 형법·모자보건법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공동발의자로는 국민의힘 강기윤, 김기현, 김미애, 김영식, 박성민, 박수영, 서정숙, 성일종, 신원식, 윤한홍, 이달곤, 이채익, 이태규, 전봉민, 정점식 의원 등이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생명사랑 젊은 의료인 모임’ 회원들은 의사가운을 입고 참석해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대표발의한 형법·모자보건법일부개정안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후 자유발언으로 낙태 반대의 중요성을 강력히 호소했다.

아래는 “생명사랑 젊은 의료인 모임” 기자회견 사진과 성명서. 

















생명을 사랑하는 젊은 의료인들의 모임 성명서​


-태아를 사람답게, 여성을 아름답게 만드는 낙태법 개정안을 지지합니다. 


“나는 생명이 수태된 순간부터 인간의 생명을 최대한 존중하겠다.” 

의사들이 선언하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는 생명의 존엄성을 태아에게도 부여하고 있습니다. 한 생명도 쉽게 죽게 되는 것을 원치 않으며, 지금도 의료 현장에서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한 생명을 살려내고자 힘쓰는 의료진들과 엄청난 고통속에서도 자신의 생명을 포기하지 않고 살아내는 환자들이 있습니다. 사회적 노력을 통해, 낙태될 가능성이 있는 수많은 태아를 살리는 일은 무수히 많은 인생을 살리는 일이며, 의료진들과 오늘도 살고자 힘쓰는 환자들의 땀과 수고를 더욱 빛나게 하는 일입니다. 


생명을 사랑하는 젊은 의료인들의 모임은 모든 낙태를 반대합니다. 하지만, 2019년 4월 헌법재판소는 여성의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는 범위에서 일부 낙태죄를 개정할 것을 권고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낙태법이 입법되어야 하며, <여성과 태아를 모두 살리는 낙태법 개정안>과 <자유로운 낙태 허용 개정안>이 충돌하고 있습니다. 


생명을 사랑하는 젊은 의료인들의 모임은 조해진 의원이 발의한, 여성과 태아를 모두 살리는 낙태법 개정안을 지지하며 다음을 요구합니다. 


1. 국가는 태내 아기의 생명을 존중하고, 생명을 살리는 법안을 입법하라. 

2. 양육이 어려운 부모들을 위하여 낙태의 대안이 될 수 있는 입양, 국가 양육이 가능한 사회 시스템을 만들라. 

3. 태아 심박동이 확인되는 임신 6주 이후는 자유로운 낙태를 허용해서는 안된다. 

4. 사회·경제적 사유로 인한 낙태허용 기간은, 임산부의 건강을 위협하지 않는 10주 미만이어야 한다. 

5. 낙태전의 상담과정은, 낙태를 피하고 출산 후 국가 양육, 입양 등 여러 복지제도를 설명하는 상담이어야 한다. 생명을 죽이는 상담이 아닌, 생명을 살리는 상담이어야 한다. 또한 낙태 숙려기간은, 입양 숙려 기간과 같은 1주일을 허용하라. 

6. 미혼모가 홀로 책임지지 않도록, 출산과 양육에 대한 책임을 부모 모두가 함께 질 수 있는 법안을 만들라. 

7. 미성년자의 성을 보호할 수 있는 법안을 만들라. 

8. 살아있는 태내 아기에 대한 낙태 유도 약물 도입을 반대한다. 

9. 의료인에게 낙태를 거부할 수 있는 양심의 자유를 보장하라. 


낙태법 개정안은 낙태를 자유롭게 허가함으로 태아에게 책임을 지우는 방식이 아닌, 사회적 도움으로 약자인 태아와 산모를 도울 수 있는 방향이 되어야 합니다. 정부는 여성이 두려움 없이 출산할 수 있는 분만 친화 환경을 만들고 국가가 육아, 양육을 책임지는 정책을 강화해야 합니다. 생명 존중이 사회의 바탕이 되기를 바라며, 이번 낙태법 개정안이 태아의 생명과 여성의 인권을 모두 존중할 수 있는 방향이 되기를 바랍니다. 생명을 사랑하는 젊은 의료인들의 모임은 여성과 태아를 모두 살리는 낙태법 개정안을 지지합니다. 


2020년 11월 21일 생명사랑 젊은 의료인 모임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