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전체기사 보기

오는 11일, 광주서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공작 폭로’ 세미나 열린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중국 공산당(CCP)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시민단체들이 중국 공산당의 실체를 폭로하는 기자회견과 세미나를 광주 지역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반중·반공 시민단체인 ‘공자학원 실체 알리기 운동본부’(이하 공실본)와 ‘중국공산당(CCP) 아웃(개명전 차이나 아웃)’은 7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1일 낮 12시, 광주광역시 남중 정율성로에 위치한 정율성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공산당 출신인 정율성 씨에 대한 동상 철거와 해당 도로명에 대한 개명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율성 씨(1914년 7월 7일~1976년 12월 7일)은 일정기 조선 광주 지역에서 태어나 중국 공산당에 입당해 활동한 공산주의자 작곡가다. 그는 중국 공산당 군대인 팔로군과 중국 공산당 수괴인 마오쩌둥을 찬양하는 ‘팔로군 행진곡’ 등을 작곡한 전력이 있지만 당시 항일활동을 했다는 이유 하나로 국내에선 친중좌파와 친북좌파를 중심으로 미화돼온 인물이다. 국내에선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광주광역시가 시 중심으로 정율성에 대한 찬양 작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지난 2009년경에는 ‘정율성로’까지 개통됐다. 이외에도 ‘정율성 국제음악제’, ‘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 자료집에 수록된, 니시오카 쓰토무(西岡 力)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 집필 머리말입니다. 세미나 자료집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홈페이지에 한국어판, 일본어판, 영어판이 모두 번역 공개될 예정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 (번역 : 미나모토 히카루)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 6.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의 발표문 ‘1940-5년 사도광산 조선인 노동자의

‘위안부 사기극 진상규명’ 제1회 학술 세미나 성황리 개최

한일 관계 개선의 최대 걸림돌인 ‘위안부 사기극’. 이 문제의 진상규명을 위해 출범한 시민단체 위안부사기청산연대(대표 주옥순)가 12일(목) 오후 2시 30분, 광화문 프레스센터 18층 목련실에서 첫 학술 세미나를 열었다. 주옥순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서 첫 발제자로 나선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 및 국사교과연구소 소장은 일본군 위안부 및 위안부 피해자의 정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김병헌 “위안부는 국가 동원 대상이 아니라 포주의 모집대상” 김 소장은 “1960년대 판례를 보면 위안부는 직업여성을 의미하는 용어였으며, 순화된 용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의 정의에 대해 “이는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시기에 전선을 중심으로 설치되어 일본군의 관리감독을 받은 위안소에서 일한 여성”이라고 설명한 후 “그 외의 업소에서 일한 직업여성들은 일본군 위안소에서 일한 것이 아니라 매춘업소에서 일한 분들”이라고 지적했다. 김 소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정의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로서 피해를 봤다는 분들의 경우, 일제가 그분들을 강제동원했다는 전제가 먼저 성립해야 한다”며 “그런데 일제가 위안

“위안부, 국가 동원 대상 아냐”, 위안부 문제 진상규명 세미나 12일 개최

한일 관계 악화의 핵심인 위안부 사기극 문제와 관련, 여러 쟁점을 따져보는 학술 세미나가 오는 12일(목), 오후 2시30분부터 5시까지 광화문 프레스센터 18층 목련실에서 열린다. 이번 세미나의 주최 측인 위안부사기청산연대(대표 주옥순)는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대표 이우연),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대표 김병헌) 등 위안부 사기극 문제 진상규명 문제를 다뤄온 NGO들의 연합단체다. 위안부사기청산연대 측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특히 위안부가 과연 국가의 동원대상인 것이 맞는지를 학적으로 자세히 따져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옥순 위안부사기청산연대 대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세미나에서는 먼저 김병헌 국사교과연구소 소장이 ‘위안부피해자법과 김학순’을 주제로 발제할 예정이다. 또한 연세대학교 교수 재임 시절 수업 중에 위안부 문제 발언을 했다가 검찰로부터 기소까지 당한 류석춘 광화문연구소 소장은 ‘연세대 발전사회학, 그리고 위안부 문제’를 주제로 발제한다. 이어 이우연 낙성대연구소 연구위원이 ‘위안부 학살영상과 이용수의 거짓을 고발한다’를 주제로 위안부 사기극을 고발하는 발제를 한 후에, 한민호 문화체육관광부 국장과 정현미 이화여대 법학과 교수, 황의원 본지 대

중국공산당 통일전선공작 폭로 세미나, 서울 한복판에서 성황리 개최

반중공 시민단체 ‘공자학원 실체 알리기 운동본부’(이하 ‘공실본’)와 ‘차이나아웃’이 “중국공산당의 통일전선공작을 폭로한다!”를 주제로 공개 세미나를 개최했다. 26일 오후 2시 30분, 광화문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진행된 이날 세미나는 ‘초한전(超限戰)과 통일전선공작’(계명대 이지용 교수), ‘광주 정율성과 통일전선공작’(중국전략연구소 최창근 연구원), ‘조선족과 통일전선공작’(한민호 공실본 전 대표)을 각 주제로 한 발제, 그리고 토론으로 진행됐다. “중국은 한국을 반드시 장악할 대상으로 여겨” 첫 발제자로 나선 이지용 교수는 “중국 공산당은 세계 패권을 기도하지만 자신들의 내부에 엄청나게 많은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정상적으로는 세계 패권을 장악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런 열세를 극복하고 중국몽을 달성하기 위해서 초한전(超限戰)이라고 하는,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전혀 다른 전쟁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중국 공산당 입장에서는 한국은 반드시 장악해서 친중화를 시켜야 할 전략적 대상”이라면서 “미국, 호주, 캐나다, 유럽 등지에서는 중국의 공작에 대한 문제의식이 많지만 한국은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

이춘근 박사 “‘프랑스와 중국의 위험한 관계’,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추천한다”

국제정치학자 이춘근 박사가 미디어워치 출판사의 신간 ‘프랑스와 중국의 위험한 관계’ 및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을 소개하는 방송을 내보내 화제다. 이춘근 박사는 18일자로 유튜브 채널 이춘근TV에서 공개한 영상 ‘이춘근의 국제정치 241-2회’에서 중공을 세계의 우환(憂患, 골칫거리)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이 박사는 자신이 일반 중국인들을 비하하는 것은 아니라고 전제하면서 “중공(중국 공산당)이 지배하는 중국은 우리의 친구가 절대로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박사는 ‘대만은 왜 중국에 맞서는가’, ‘판다의 발톱, 캐나다에 침투한 중국 공산당’ 등 미디어워치 출판사가 출간하고 있는 ‘세계 자유·보수의 소리 총서 시리즈’에 대해 “중공이 전세계를 어떻게 망가뜨리고 있는지를 알리는 책”이라고 소개한 후 “중공은 서방 민주국가들의 정치인들을 매수해서 중공의 이익을 위해서 일하도록 만든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방송에서 이 박사는 △ 2019년 7월 23일 중공 공군기들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공 △ 이어도 인근 영유권 주장 △ 사드(THAAD) 보복 등 중공이 최근 한국을 대상으로 저지른 각종 만행을 지적했다. 이 박사는 청나라 시절 60만명

이우연 박사, ‘징용공 민사소송 피소’ 항소심 앞두고 모금 시작

용산역에 무단 설치된 ‘강제징용 노동자 동상’은 조선인이 아닌 일본인이라고 주장했다는 이유로 동상 제작자로부터 소송을 당해 1심에서 패소한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반일동상진실규명대책위원회 대표 겸임). 이 연구위원이 항소심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소송비용 모금을 시작했다. 이 연구위원은 8일, 페이스북에 올린 공지문을 통해 주동식 전 ‘제3의길’ 편집인, 최덕효 인권뉴스 대표 등이 일정기(日政期) 징용공 문제로 진실을 얘기했다가 피소되고 1심에선 지게 된 상황을 소상히 밝히고 투쟁의지를 다졌다. 이 연구위원은 “우리의 입을 막고 운신을 못하게 하려는 좌파 반일종족주의자들에 밀려 입 닫고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위원은 공지문 서두에서 지금껏 한국인들을 지배해온, 마치 노예처럼 묘사되온 ‘일본에 의해 강제동원된 우리 조상’의 이미지는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런 이미지를 성립시키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던 ‘탄을 캐는 헐벗은 광부’ 이미지나 ‘굶주리고 헐벗은 노동자’의 이미지는 엄정한 출처 조사를 통해 당사자들부터가 이미 한국인이 아니라 일본인이라는게 다 밝혀졌다는 것. 좌파 반일종족주의자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국민들로 하여금 ‘

‘사도광산, 강제노동인가 아닌가’, 한국에서 처음 열린 공개토론회 성황

국내 반일 세력 사이에 근래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일본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 문제와 관련, 사도광산에서 실제로 강제노동이 있었는지 여부를 검증하는 세미나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렸다. 대한민국 역사연구회는 지난 31일(목)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410호에서 한국근현대사연구회와 프리덤뉴스의 후원으로 ‘사도광산 강제노동의 진실’을 주제로 한 공개토론회를 열었다. 사회는 이명박 정권에서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던 박인환 변호사가 맡았다. 행사는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의 기념사로 시작됐다. 이 교장은 첫 일성으로 “이 자리에 모이신 분들은 광야에서 외치는 선지자들”이라고 하면서 이번 토론회가 한국에서 열린다는 사실 자체에 큰 의미를 두는 기념사를 했다. 기념사를 통해 이 교장은 “대만, 호주를 포함한 동북아 자유 공동체를 건설하고 자유통일을 이룩하면서 공산 체제를 해체하는 일에 있어서 열쇠를 쥐고 있는 나라가 바로 대한민국”이라며 “그러나 이 나라가 구한말처럼 또다시 용기도 없이 눈치만 보다가 중국에 빌붙는 그런 운명으로 갈 것인지 말 것인지를 가늠하는 문제가 바로 사도광산과 같은 문제를 통해 제

[조우석 칼럼]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중국이 한국 대선엔 무슨 장난 쳤을까?

[조우석 · 뉴스타운 주필(평론가)] 일당독재 중국에서 이뤄지는 정치의 80% 이상이 음모와 공작이라는 건 상식에 속한다. 여자를 쓰는 미인계부터 정치자금 살포 등 이른바 돈질까지 포함해서 수많은 정치공작 장난질을 한다는 점이 우리와는 다른데, 내정은 물론이고 외교조차 그렇게 하는 나라가 중국이다. 실은 북한의 그 악명 높은 씨앗 심기 같은 것도 바로 그런 맥락이기도 하다. 필자는 중국 외교에 있어서 이런 음모와 공작의 내막을 몽땅 까발린 신간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이란 책을 지난주에 읽었다. 실은 지난주 이틀간 병원에 입원할 일이 있었는데 이 책을 들고 가서 밑줄까지 쳐가면서 완독했다. 이 책은 한마디로 중국이 어떻게 지난 20여 년 동안 오스트레일리아를 자기들의 ‘밥’이라고 생각하며 장난질을 쳐왔는가를 담은 중요한 기록이다. 저자는 일본의 ‘겟칸하나다’ 편집부로, 앞서 호주의 클라이브 해밀턴 교수가 쓴 중요한 책 두 권(‘중국의 조용한 침공’, ‘보이지 않는 붉은 손’)의 내용을 축약해놓았다. 여러 시각자료가 그 과정에서 덧붙여져서 한 눈에 들어오는 효과가 크다. 이 책에 따르면, 시진핑의 중국은 미국을 제치고 이제 세계 패권을 쥐려고 한다. 그래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논문] 한국에서의 ‘학문의 자유’ 위기에 대해서

※ 본 논문은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논문집 ‘역사인식문제연구’ 제10호(봄/여름호, 2022년 3월 18일)에 게재된 니시오카 쓰토무(西岡 力) 교수의 ‘한국에서의 ‘학문의 자유’ 위기에 대해서(韓国における学問の自由の危機について)’ 제하 논문을 니시오카 교수의 허락을 얻어 완역게재한 것이다. 첨부한 일부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 편집부가 덧붙인 것이다. (번역 : 미나모토 히카루) 한국에서의 ‘학문의 자유’ 위기에 대해서-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연구와 교육이형사 사건이 된류석춘 교수 사건을 중심으로 -(韓国における学問の自由の危機について─ 慰安婦問題をめぐる研究と教育が刑事事件になった柳錫春教授事件を中心に ─) 니시오카 쓰토무(西岡 力)*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레이타쿠대학 객원 교수, 모라로지 도덕교육재단 교수 1. ‘반일종족주의’ 저자들을 향한 압력 필자는 본지(‘역사인식문제연구’) 제8호(2021년 3월 19일 발행)에 ‘최근 한국의 ‘안티 반일’ 움직임에 대해서(最近の韓国のアンチ反日の動きについて)’라는 논문을 기고했다. 그 논문에서 ‘반일종족주의’의 출판과 위안부상 철거 시위 등을 소개하고, 이 움직임에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6)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에서 발표된 황의원 미디어워치 대표이사의 발표문 ‘한국내 일본 사도금산 세계유산등재 반대운동 실태(韓国内における日本佐渡金山世界遺産登録反対運動の実態)‘(한국에서 원격 발표)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 6.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의 발표문 ‘1940-5년 사도광산 조선인 노동자의 이주, 동원, 근로환경, 그리고 일상생활 -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5)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에서 발표된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의 발표문 ‘1940-5년 사도광산 조선인 노동자의 이주, 동원, 근로환경, 그리고 일상생활 - “강제연행”·“강제노동”론(論) 비판 –(1940~5年 佐渡鉱山朝鮮人労働者の移住、動員、勤労環境、及び日常生活 ―『強制連行』・『強制労働』論批判―)‘(한국에서 원격 발표)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4)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에서 발표된 나가타니 료스케(長谷亮介)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佐渡金山の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를 완역한 것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이탤릭체는 저자 본인). (번역 : 요시다 켄지)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 6.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의 발표문 ‘1940-5년 사도광산 조선인 노동자의 이주, 동원,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3)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에서 발표된 야마모토 유미코(山本優美子)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ILO条約の解釈について戦時労働は強制労働条約違反なのか?)’를 완역한 것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 (번역 : 요시다 켄지)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 6.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의 발표문 ‘1940-5년 사도광산 조선인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2)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에서 발표된 카츠오카 칸지(勝岡寛次)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戦後日本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研究史)’을 완역한 것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 (번역 : 요시다 켄지)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연구원의 발표문 ‘사도킨잔의 조선인 전시노동의 실태’ 6.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의 발표문 ‘1940-5년 사도광산 조선인 노동자의 이주, 동원, 근로환경, 그리고 일상생활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 본 자료는 2022년 3월 23일,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 http://harc.tokyo)의 학술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佐渡金山における朝鮮人戦時労働の実態)’에서 발표된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朝鮮人戦時労働と佐渡金山)’을 완역한 것입니다. 발표문의 앞 부분 상당수는 니시오카 회장이 기존에 여러 매체를 통해 공개한 것이지만, 뒷 부분에서 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대표연구위원에게 본격적 반론을 하는 내용은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것입니다. 사진과 캡션은 미디어워치가 별도로 덧붙였습니다. (번역 : 요시다 켄지)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세미나]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 1. 머리말 : ‘사도금산에서의 조선인 전시노동 실태’에 관하여 2. 니시오카 쓰토무 역사인식문제연구회 회장의 발표문 ‘조선인 전시노동과 사도킨잔’ 3. 카츠오카 칸지 레이타쿠대학 교수의 발표문 ‘전후 일본의 조선인 전시노동연구사’ 4. 야마모토 유미코 나데시코 액션 대표의 발표문 ‘ILO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전시노동은 강제노동조약 위반인가?’ 5. 나가타니 료스케 역사인식문제연구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