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신혜식 “박근혜 대통령 가족이 가세연에 사저비용 모두 돌려줬다”

“김세의, 20억 받고서도 왜 돌려받았다는 말 안하느냐”, 가세연으로 인해 돈 문제로 박 대통령과 관련 뒷얘기 나오는 것 불쾌하다는 박 대통령 가족 측 반응 전해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대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비용을 최근 박 전 대통령의 가족이 기타 활동비까지 후하게 쳐서 모두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를 운영하는 신혜식 대표는 자신의 개인 채널 ‘신튜브’에서 31일 오후 3시 ”박근혜 측 사저비용 20억 갚았다!“ 제하의 긴급 생방송을 편성, 최근 박근혜 대통령 가족을 상대로 단독 취재한 이 사실을 공개했다. 


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사저 구입비용을 누가 냈는지를 두고 여러 가지 말이 있었는데, 가로세로연구소가 사저 매입 비용을 낸 건 팩트”라며 “그건 어려운 결정이니까 그에 대해 뭐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신 대표는 ‘신의 한 수’ 측의 단독 취재 내용임을 전제로 박근혜 대통령 측이 가세연에 사저 매입 비용을 모두 갚았다고 밝히면서 “가세연 김세의가 거부하더라도 이게 팩트이며, 제가 모든 내용을 확인했기 때문에 자신있게 말씀드리는 것”라고 강조했다.

신 대표는 “그간 방송 내용을 보면 김세의는 사저 구입 비용을 자신이 빌려줬다고 계속 얘기해 왔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쓴 책을 판 돈과 그간 박 대통령의 이름을 팔아서 번 돈은 다 어디에 썼는지 의심스럽지만 그건 접어 놓겠다”고 언급했다. 

신 대표는 “우리가 취재한 바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중요한 가족으로부터 사저 매입 비용은 15억원이고 나머지 비용 포함해서 20억원을 갚았다는 입장을 들었다”며 “이건 완전한 팩트”라고 밝혔다. 

신 대표는 김세의가 선행을 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 측에서는 왜 제3자가 집을 사준다고 난리를 치냐는 반응이었다”며 “원래부터 (박 대통령) 가족이 (집을) 사주기로 했고, 그런 계획을 세웠는데 왜 중간에 끼어들어서 집을 샀느냐는 입장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박 대통령 가족이 “김세의가 사저 비용을 갚으라고 하지는 않았지만 제3자가 끼어들어서 돈을 빌려줬네, 집을 사줬네 하는 얘기를 하는 건 듣고 싶지 않다”는 말을 했다고 언급했다.



신 대표는 “박 대통령 가족 측에서는 집값 15억원에 기타 부대비용 5억원을 더해서 20억원을 가로세로 측에 줬다고 한다”며 “박 대통령 가족 측에서는 돈을 빌려준 측(가로세로연구소)에 대해 고마운 마음은 별로 없고 왜 끼어들었냐는 반응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 가족들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집을 해주면 편했을텐데 가세연으로 인해 ‘박근혜 대통령이 돈이 없다’는 등 여러 얘기가 나오게 만든 것이 불쾌하다는 것.

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가족이 충분히 능력이 있어서 박 대통령에게 집을 사줄 수 있는데 중간에 제3자가 끼어들어서 유영하와 함께 얘기가 되는 바람에 이렇게 된 것”이라며 결국 박 대통령 가족은 돈도 준비했다가 제3자가 끼어드니까 돈을 갚아야 하는 입장이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대표는 가세연 김세의 대표에 대해 “집값 15억원을 포함해서 20억원을 받았으면 ‘이제 다 받았고 끝났습니다’라고 공개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고 “어제까지만 해도 김세의는 자신이 빌려준 집에서 박 대통령이 살고 있다는 입장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세의 대표로 인해 박근혜 대통령과 많은 사람들이 그간 난처한 입장이었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