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활빈단, 공증으로 사건무마한 오거돈 시장 측근 인사와 성폭력상담소 전격고발

오거돈 시장 숨겨준 건설업자도 범인은닉죄로 고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고발한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가 이번에는 거제도 일대에서 은신 도피중인 오시장에게 은신처를 마련해 준 펜션업자를 부산지방경찰청에 추가 고발했다.


최근 공증으로 사건을 무마한 오 시장 측근 인사들을 고발한데 이은 고발 조치다.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사퇴한 오 전 시장이 10일 넘게 머무른 것으로 확인된 경남 거제도 한 펜션 업주이자 건설사 대표인 A씨를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부산경찰청에 고발했다고 6일 밝혔다.


홍 대표는 고발장에서 A씨에 대해 "지난달 23일 성추행인정 사퇴 기자회견후 부산을 빠져나간 뒤 해운대구의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며 개인적 친분이 돈독한 관계를 맺고 있는자"라고 지목했다.


또 "국민적 공분을 야기한 오 전 시장을 경남 거제시 남부면 해금강 유람선 매표소 인근에 소재한 자신 소유의  4층펜션에서 10여 일 간 은신 거처를 마련해준 자이기에 범인 은익 혐의로 고발하고 도피를 방조한 이들도 모두 고발하오니 철저하게 수사해 혐의가 드러나면 엄정사법처리 하여주시기 바란다"고 적시했다.


앞서 홍 대표는 부산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숨기기 위해 장형철 정책수석특별보좌관, 부산 성폭력상담소 관계자 등 부산시장 측근 인사들이 공증을 통해 사건을 무마한 혐의에 대해서도 직권남용 및 부정선거운동, 공무원의 선거관여를 금지조항을 어겼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5일까지 경남 김해 일대에서 오 시장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잠행중이다, 6일 오후 주요 비리 제보사건을 캐기위해 강원도 강릉으로 이동했다.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