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美 부통령, 文과 악수후 바로 손닦아...‘외교결례’ 논란

동맹에 대한 무례와 모욕이란 비판 쏟아져, 코로나 방역 자신감 무색케 해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 자리에서 악수후 바로 손을 닦는 모습을 보여 외교결례 논란을 낳고 있다.

문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21일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접견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목을 끈 것은 두 사람이 마스크를 벗고 맨손으로 악수를 나눈 장면이다. 미국이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한 행사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날 해리스 부통령에게 문 대통령에게 보인 제스처였다. 해리스 부통령은 기자회견에 앞서 문 대통령과 악수를 한 후 곧바로 자신의 바지에 손을 닦으며 뒤돌아섰다. 공식 의전행사에서는 극히 보기 드문 장면. 

현재 한국과 미국 SNS 에서는 동맹에 대한 무례와 모욕이라는 비난, 또는 땀 때문에 그랬을 뿐이라는 옹호 등 갑론을박이 한창인 상황이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해리스 부통령과 최근 미국 내에서 아시안계를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