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가세연 구속영장, 김병욱 ‘강간 누명’ 재현극이 결정적 요인

성폭행 무혐의 처분 받았음에도, 재현극까지 하며 김병욱 의원에 대한 음해 지속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김세의와 관련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 검찰이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가세연과 그 추종자들은 이번 구속 청구가 문재인 정권의 보수 유투버 탄압이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그간 가세연이 벌여온 상습적 허위비방의 수위를 감안해 볼 때, 오히려 구속이 늦어도 너무 늦었다는 말도 나온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이들로부터 강간범이라 낙인 찍힌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 사례이다.


가세연은 방송을 통해 김 의원이 한 호텔방에서, 여성 비서 둘과 함께 투숙하고, 개중 한 명을 강간했다고 적시했다. 물론 사실무근이라고 하는 김병욱 의원의 입장은 방송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이들은 김 의원의 항변에도 불구하고 의견을 들어주기는커녕, 오히려 사건을 재현한다면서 호텔 현장에서 재현극까지 실방으로 내보내며 엄청난 슈퍼챗을 거둬들이기도 했다.


문제는 피해 여성이 직접 “사실무근”이란 입장을 밝혔고, 김 의원도 결국 경찰조사에서 무혐의를 받았다는 점이다. 가세연은 그 이후에도 김병욱 의원에 대한 강간범 주장을 멈추지 않았다. 


가세연은 지금껏 김병욱 의원 뿐 아니라 이근 대위, 한예슬, 박수홍 사건 등에서 당사자가 항변을 하면 “더 큰 것을 터뜨리겠다”며 보복형 폭로를 일삼아 왔다. 정상적인 권력감시나 진실추구와는 전혀 동떨어진 모습이었다. 


결국 김병욱 의원도 이번 가세연 체포와 구속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탄압이 아니라 내 사건이 결정적이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