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강동서’ 출연 변희재, “MBC 압수수색? 스마트폰‧컴퓨터 뺏기면 끝장”

“검찰은 조작 전문가… 컴퓨터 조작은 ‘바이든‧날리면’ 조작보다 쉬워”

여당이 윤석열 대통령 발언의 영상 자막 논란을 '자막 조작사건'으로 규정하며 MBC 관계자들을 고발한 가운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MBC가 열린공감TV와 마찬가지로 압수수색을 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29일 변 대표고문은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공희준 메시지 크리에이터와 함께 강동서 18회차에 출연해 “이 사람들이(여당)은 ‘MBC가 바이든이 아니라는 걸 알고도 의도적으로 거짓 자막을 달았다’고 하는데 이를 입증하려면 압수수색이 불가피 할 것”이라며 “MBC가 압수수색 될 거 같다”고 추론했다.


그는 이어 “압수수색이 되면 MBC 기자들의 핸드폰과 컴퓨터를 압수하려고 할 것”이라며 “MBC 기자들은 수많은 정치인들과 연락하면서 민주당 정치인들과도 통화를 했을텐데, 그 핸드폰과 컴퓨터를 확보해 ‘민주당이 (자막 조작사건의) 배후였다’고 터뜨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또한 변희재 대표고문은 검찰의 태블릿 조작 문제를 거론하며 “어쨌든 MBC는 압수수색을 전선에서 막아야 된다”고 조언했다. 그는 “검찰은 조작의 전문가들이기 때문에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마음대로 조작할 수 있다”며 “MBC 관계자들은 스마트폰이나 핸드폰을 뺏기면 끝장난다”고 경고했다.

변 대표고문은 “(검찰의) 장시호 태블릿 조작에도 컴퓨터 전문가 프로가 투입됐던 것 같다”며 “어설픈 조작이 아니라 (태블릿에 있는) 증거를 없애고 지워서 그걸 분석하는데 3개월이나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바이든’을 ‘날리면’으로 조작하는 사람들한테 컴퓨터 조작은 아무것도 아닐 것”이라며 “태블릿PC 같은 조작은 은밀히 하면 되지만 ‘바이든’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조작이라 훨씬 어렵다. 그런데도 이를 하고 있지 않냐”고 직격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