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추미애 장관에게 '태블릿사용설명서' 책 보내

"태블릿은 김수남 검찰과 윤석열 검찰의 합작 조작품"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추미애 전 법무장관에게 ‘태블릿사용설명서’ 책을 보냈다. 2월 27일 교보문고 강남점 앞에서의 번개싸인회에서 미디어워치 독자회원이 추 장관의 집을 안다며 변 고문에게 싸인을 요구한 것. 변 고문은 추 장관에게 보낼 책에 “이것이 검찰 조작의 실체입니다”라는 문구를 적었다.

 

변 고문은 추미애 장관 시절, 윤석열 검찰총장과 홍석현 중앙미디어그룹 회장이 2018년 11월 20일 비밀 회동을 한 뒤, 본인에게 터무니없는 징역 5년이 구형되었다며 감찰 요청을 한 바 있다.

이에 추 장관은 이 둘의 만남이 적절치 않다며 징계사유로 올렸으나 탄핵을 주도한 세력들 쪽에서 “태블릿 진실을 파헤쳐 탄핵무효까지 가겠느냐”는 협박을 가하며 징계안에서는 빠지게 되었다. 

추 장관은 물러난 이후에도, 끊임없이 수사권, 지휘권 분리 등 검찰 개혁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러나 검찰이 권력을 남용하여 어떤 사건을 조작했는지 실제 사례를 든 바는 없다. 변 고문은 “태블릿 조작 사건이야말로, 김수남의 검찰, 윤석열의 검찰이 합동해서 조작한 사건”이라며 추 장관에게 알려준 셈이다.

변 고문은 “날마다 검찰 개혁을 외치는 추장관이 이 책을 보고도, 태블릿 사건에 입을 다문다면 그의 검찰개혁은 오직 자신의 정략적 목적만을 위한 것이라는 게 입증되는 셈”이라며 추 장관에게 결단을 요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