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추부길 전 청와대 비서관, ‘판다의 발톱’ 등 미디어워치 중공 비판서 추천

캐나다 어지럽히는 중국 공산당 문제 파헤친 책인 ‘판다의 발톱’, 그리고 프랑스가 중국에 잠식된 실태 고발한 책인 ‘프랑스와 중국의 위험한 관계’ 각각 방송으로 추천

추부길 전 청와대 비서관이 운영하는 시사 유튜브 채널 ‘와이타임즈’가 미디어워치 출판사의 중국 공산당 비판서들인 ‘판다의 발톱, 캐나다에 침투한 중국 공산당’과 ‘프랑스와 중국의 위험한 관계’를 소개하는 방송을 편성해 화제다. 



추 전 비서관은 지난 8일 ‘Why Times 정세분석 1535회 - 충격적인 중국 영향력 지수, 한국 세계 12위’ 제하 방송을 내보냈다. 그는 방송 서두에서 러시아가 유럽에 오래 전부터 공작을 펼쳐왔다는 사실을 소개한 후 “관련 중국의 영향력은 전 세계에 러시아보다도 훨씬 오래전부터 강하게 퍼져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추 전 비서관은 중국의 영향력 공작 사례를 설명하는 책으로 지난해 9월 미디어워치 출판사가 출간한 조너선 맨소프(Jonathan Manthorpe)의 저서 ‘판다의 발톱, 캐나다에 침투한 중국 공산당’(원제 : ‘Claws of the Panda: Beijing's Campaign of Influence and Intimidation in Canada’)을 소개하고 “이 책은 캐나다에 침투한 중국 공산당의 영향력을 자세하게 파헤쳐서 주목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추 전 비서관은 “저자인 조너선 맨소프 기자는 이 책 ‘판다의 발톱을 통해서 ‘캐나다의 지도층은 늘 중국을 잘만 설득하면 그들을 교화시켜 개방사회로 이끌어낼 수 있다는 착각을 해왔다’고 지적했다”면서 “캐나다는 중국에게 호의를 베출었지만 중국은 이를 자신들의 권리로 생각하면서 캐나다를 파고들어 결국 캐나다가 중화질서에 편입될 위기에 처했다”는 책 내용도 소개했다. 

또한 그는 지난 1월, 캐나다 안보정보청(CSIS)에서 외국과 그 대리인이 국회와 정부의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경고를 한 사실도 설명한 후 “여기서의 외국이란 바로 중국을 의미하는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계속해서 추 전 비서관은 미디어워치 출판사가 지난 3월 번역 발간한 앙투안 이장바르(Antoine Izambard)의 저서 ‘프랑스와 중국의 위험한 관계(원제 : France Chine, les liaisons dangereuses)도 소개했다. 그는 “이 책은 프랑스가 중국 공산당에 의해 어떻게 잠식되고 있는지를 낱낱이 파헤친 책”이라고 설명했다. 

추 전 비서관은 지난 2월, 프랑스 언론이 재무감찰국의 보고서를 인용해서 하얼빈공업대학 등 중국의 국방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세력이 프랑스 고등교육에 침투를 노리고 있다고 보고한 사실도 같이 전했다. 

방송에서 추 전 비서관은 중국 공산당이 세계 각국에서 확보한 영향력을 수치화시킨 ‘중국 영향력 지수’도 공개했다. 대만의 민간 연구소인 ‘대만 민주실험실’이 소개한 순위에 따르면, 1위는 233점의 캄보디아였고, 싱가포르(228점), 태국(226점), 페루(219점), 키르키스탄(207점)이 뒤를 이었다. 이 순위에서 한국은 12위(175점)을 기록, 수천만 명의 화교들이 거주하는 인도네시아(176점)보다도 상위에 랭크되면서 중국 공산당의 공작에 국가 곳곳이 상당 부분 잠식된 상태임이 확인됐다. 

추 전 비서관은 한국에도 너무 깊숙이 퍼진 중국의 영향력을 타파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안미경중(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이라는 외교노선을 과연 계속 유지해야 하는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호소했다. 




‘프랑스와 중국의 위험한 관계’ 관련기사 :




‘판다의 발톱, 캐나다에 침투한 중국 공산당’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