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매불쇼’ 출연 변희재 “보수가 좌파보다 권력해바라기, 배신 행태는 더 심각”

“윤석열은 당원들이나 국민들에게 여론을 조성해서 끌고 가는 일을 해본 적이 없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31일 방송한 ㈜팟빵 ‘매불쇼-수요난장판’에 출연, 조만간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권과 다른 길을 가면서 대통령 탄핵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인 최욱 씨는 서두에서 변 고문에게 “(변 고문이) 윤석열 정부를 씹는 것이 이제는 정평이 나 있고, 다 그렇게 알고 있는데 괜찮으냐”고 물었다. 윤석열 정권이 공권력을 이용한 보복을 할 기미가 없느냐는 우려였다.

이에 변 고문은 “인수위 기간까지 합치면 윤석열 정권이 4개월이 넘었는데, (나뿐만 아니라) 아직도 정치적으로 억울하게 감옥에 간 사람은 없다”며 “그걸(정치보복을) 할 정도로 이 정권의 세력이 타이트하게 단결된 것도 아니고, 윤핵관과 검사 라인 사이에서 싸움이 나는 등 명령체계가 정확하게 내려가지도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변 고문은 최근 영부인 김건희 씨를 맹렬하게 비판해 온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의 케이스를 언급하면서 “김 이사장의 경우는 기소조차 되지 않을 것”이라며 “김 이사장은 김건희를 공격했기 때문에, 김 이사장을 기소하는 순간 김건희씨를 법정으로 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이사장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될 경우 당사자인 김건희씨를 증인으로 불러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을 지낸 현근택 변호사는 변 고문이 제시한 전략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힌 후 “나도 건진법사의 딸이 예전에 대통령 부부를 수행했다고 말했다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소개하고 “그래서 (건진법사의 딸이) 진짜로 수행을 했는지 안했는지 불러서 검증해보자고 하니까 나를 불송치하더라”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를 축출하기 위해 배후에서 정치공작을 한 데 대해 변 고문은 “(윤석열은) 자신이 승부수를 던지고서 당원들이나 국민들에게 여론을 조성해서 끌고가는 일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매일 술집에서, 또 칼질만 하면서 평생 그렇게 산 것”이라고 윤 대통령을 비판, 시청자들을 열광시켰다.

변 고문은 한국의 보수우파 진영이 좌파에 비해 ‘권력해바라기’ 성향이 훨씬 강하다고 지적하면서 “하지만 정무수석실 인사들을 대거 해임했으니, 국민의힘 입장에서도 이제 대통령과 따로 가자는 생각을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어차피 당으로서는 윤석열과 같이 가면 총선에서 전멸할 것”이라며 “보수는 (권력해바라기 성향 뿐 아니라) 배신의 성향도 좌파보다 훨씬 강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탄핵까지 한 것 아니냐”며 2016년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보수정당 인사들이 탄핵을 적극 주도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에게도 같은 일이 반복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방송에는 변 고문을 비롯해 현근택 변호사, 최진봉 성공회대학교 교수, 오윤혜 오정TV 대표가 패널로 출연했고, 한때 6만명에 육박하는 동시접속자가 몰리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