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스픽스’ 출연 변희재 “윤석열은 원천적으로 이념이 없는 사람”

“尹, 하이에크의 자유주의를 말하면서도 검찰 수사 할 땐 기업들 때려잡아”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윤석열 대통령의 정치적 이념이 ‘진보좌파’라고 주장했다.  

변 대표고문은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스픽스TV'에서 첫 방송되는 박진영 숙명여대 객원교수의 ‘박진영의 마키아벨리’에 첫 출연해 “윤 대통령은 정신적으로나 그가 걸어온 노선을 볼 때 진보좌파”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이 김대중, 노무현의 정치적 정신을 승계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이승만, 박정희의 정신을 계승한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 출신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검 수사 당시 보수 인사 200명을 감옥에 집어넣었다”며 “그렇다면 그의 정신과 노선은 진보좌파에 해당하는 것”이라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만 윤 대통령은 입만 열면 '자유'를 말하는데, 주로 프리드리히 하이에크의 자유주의를 얘기한다”며 “하이에크의 자유주의는 극단적 자유주의, 거의 무정부주의 수준의 자유를 주장했는데, 오히려 윤 대통령은 수사 할 땐 기업들을 때려잡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걸 볼 때 윤 대통령은 원천적으로 이념이 없는 것 같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대로 얘기해왔던 사람이라고 봐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변희재 대표고문은 정치권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했다. 변 대표고문은 “지금의 여야는 이념적 대립은 없고 이권의 대립만 있다”면서 “정당의 가치와 이념은 사라지고 이권을 추구하는 사람들만이 남아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념의 정치가 무너진 건 여야 모두 검찰을 줄 세워 검찰 권력을 이용한 정치를 하다보니까 이 꼴이 된 것”이라며 “이젠 사냥개가 이제 주인을 물어 주인 위에 올라선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