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안진걸 ‘안변해’ 첫 방송… “날리면‧바이든? 누가 들어도 ‘바이든’”

“‘날리면’으로 듣는 사람이 국민의 약 26%?… 의견이 아니라 사실의 문제”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운동을 펼치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29일 ‘안진걸 변희재의 안변해’의 첫 방송을 시작했다. 이들과 함께 유용화 한국외대 초빙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안진걸 변희재의 안변해’는 ‘안진걸TV’와 ‘서울의 소리’에서 방송된다.

이날 변 대표고문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윤석열 퇴진 집회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토크를 시작했다. 변 대표고문은 김용민 평화나무 시장과 함께 광주, 대구, 수원 등 지방 지역에서 ‘촛불‧태극기 통합집회’를 5회차 진행했고, 안 소장은 서울 청계광장에서 촛불대행진 집회를 7회차 개최했다.


유용화 교수는 두 사람의 집회와 관련해 시민들의 반응을 물었다. 변 대표고문은 “선량한 국민들한테서 ‘윤석열은 못봐주겠다’라는 느낌이 전해진다”며 “국민들이 참을수 없는 분노를 느끼는 듯하다”고 전했다.

안진걸 소장은 “처음 집회를 시작할 때는 200여명 정도였는데, 인원이 계속 늘어나 지난주 토요일날 집회엔 5000~6000명이 왔다”고 촛불대행진 집회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두 사람은 윤 대통령의 ‘바이든‧날리면’ 사태에 대해서도 공통된 목소리를 냈다. 변 대표고문은 “윤 대통령의 발언을 ‘날리면’으로 들릴 여지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근데 놀랍게도 여론조사에서 ‘날리면’으로 듣는 사람이 국민의 약 26%라고 나왔다”며 “이건 의견이 다른 문제가 아니라 사실의 문제다. 국민의 26%라는건 내가 공포감을 느낄 정도의 수치”라고 비꼬았다.

안 소장은 “누가 들어도 ‘바이든’이 맞다”고 변 대표고문의 주장에 동조하며 “이번 사태는 팩트가 명확한데, 이런 사안으로 논쟁하게 되면 우리 사회의 질이 떨어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야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강경한 투쟁을 주문하기도 했다. 변 대표고문은 “윤석열 정권의 폭주는 환율 폭등 등으로 귀결되고 있고, 환율 폭등은 금리폭등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지금 여기저기서 서민경제가 무너져가는데 엊그제 이재명 대표가 국회에서 연설했던 기본 경제 설계 같은 얘기는 다소 한가한 얘기로 들린다”고 지적했다.

안 소장 역시 “(이재명 대표는) 날리면 사태에 대한 강한 언급이 필요했다”면서 “지금 코로나 때보다 힘들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민주당에서는 바짝 더 윤 정권을 견제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