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짤짤이쇼’ 출연 변희재, 尹‧윤핵관 관저 만찬회동에 “정계개편 논의한 것”

“尹 가족 수사 불송치? 처음부터 특검으로 갔어야… 이슈 못 만든 야당이 이상한 것”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도어스테핑을 중단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도어스테핑은 필연적으로 거짓말을 야기할 수밖에 없다”며 “(도어스테핑을)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28일 변 대표고문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과 함께 TBS ‘짤짤이쇼’에 출연해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국민에게 즉각 알릴 수 있는 게 있고, 나중에 알려야 할 것도 있다”며 “계속 (나중에 알려야 될 사안을) 물어보면 (대통령이) 답을 못하고 도망가는 사태가 벌어지거나 거짓말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변희재 대표고문은 윤 대통령과 ‘윤핵관’의 만찬 회동과 관련해 관저정치가 시작된다는 추측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어떤 정권에서도 노골적으로 측근 부부를 동반해서 파티를 했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야당을 수사로 박살내고 정계개편하기 위한 가장 최적화된 장소가 바로 관저”라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출입시스템에 기록이 남아서 누가 왔다 갔다 하는지 공개가 되는데, 관저는 그런 시스템이 없는 걸로 알고 있다”며 “관저에는 (출입) 기록이 남지 않으니 정계개편 논의하기 제일 좋은 곳”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변 대표고문은 윤 대통령의 가족과 관련된 수사들이 불송치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처음부터 특검으로 갔어야 됐다”고 지적하며 “대통령 가족 수사는 팔이 안으로 굽을게 뻔하기 때문에 특검 제도가 있는 건데 이를 아직까지 이슈로 못 만든 야당이 이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과거엔 정권하고 가까운 사람을 수사할 때는 쉽게 특검을 했었는데 이젠 특검이라는 말만 나오면 ‘혁명을 하자는 거냐’는 식으로 나오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이 성공한 것 중 하나가 (야당이) 특검 얘기를 못하게 막아 놓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