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활빈단, 울산지방법원 재판부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철저 규명 촉구

오거돈 부산시장 고발인 조사 마친 후 이틀간 김해에서 잠행후 다시 울산행


부패추방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의 종횡무진 활약상이 미래통합당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29일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마친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김해에서 다시 이틀을 잠행한 뒤 2일 오전 울산을 향하고 있다.


그는 2일 오후 울산지법 앞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후로 미뤄졌던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사건’재판부에 철저 규명을 촉구할 예정이다. 


활빈단은 2년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당선을 돕기 위해 각종 불법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핵심인 이 사건에 여권인사들이 대거 기소 되어 재판에 넘겨진 예사롭지 않은 사건 이다"며 "재판 결과에 따라 엄청난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고 주장했다.


활빈단은 검찰에 기소된 13명의 인사 중  4·15총선에 출마해 국회의원 당선인 신분 이 된 사람이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2명이나 있고 "청와대와 연관된 사건이기에 더욱 공정한 재판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활빈단은 하명수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 면 가장 공정해야할 선거를 부정한 방법으 로 치르는데 권력 핵심부가 직접 나선 결과 물에 "국민적 충격속 거센 후폭풍을 맞는다 "며  "재판부는 성역없이 한 점 의혹 없는 심리와 엄정한 재판으로 실체적진실을 규명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한편 활빈단은 여직원 성추행 비위가 드러 나자 사퇴발표후 잠적한 오거돈 전 부산 시장을 지난 24일 검찰에 고발하고 29일 부산지방경찰청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은후 부·울·경 등지에서 추적중이다.


시민단체 활빈단의 이런 활약에 일각에선 시민단체 1명의 활동이 100명의 야당 국회의원들보다 낫다는 평가도 나온다.


미래통합당이나 미래한국당이 당 지도부 구성문제를 놓고 좌충우돌하면서 국민들에게 실망만 더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홍 대표는 이날 "이번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공천신청을 했지만 깜도 안된자들을 공천하면서 순위밖으로 밀려났지만 이에 좌절하지 않고 본연의 시민단체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 미래통합당이나 미래한국당은 나라꼴이 개판인데,  지금 뭐하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홍 대표는 조만간 유튜브를 통해서 실제 현장 상황을 그대로 국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