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한국 정부와 언론이 필사적으로 숨기고 있는 위안부 문제의 진실이 있다

위안부는 가난의 굴레에 희생자였나 강제로 연행된 성노예였나 ... 대표적인 애한파(愛韓派) 니시오카 쓰토무 교수의 또 다른 신작!

위안부 문제가 누군가의 ‘인생’과 ‘운명’이라고 한다면, 거기에 딱 들어맞는 인물이 한 사람이 있다. 바로 이 책의 저자인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모라로지연구소 및 레이타쿠대학 교수다. 

니시오카 교수는 일본의 대표적인 한반도 지역 전문가 중 한 사람으로 원래는 1980년대부터 주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천착해왔었다. 그러나 그는 우연히 1991년 위안부 첫 증언자인 김학순 씨 증언의 진실성을 조사하면서 김 씨 증언의 문제점을 폭로하는 언론 활동을 하게 됐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위안부 문제의 허위와 싸우는 역할을 떠맡게 됐다. 

이 책 ‘한국 정부와 언론이 말하지 않는 위안부 문제의 진실’ 한국어판(원제 : ‘알기 쉬운 위안부 문제(よくわかる慰安婦問題)’)은 현재 한·일 최대 현안으로서의 근현대사 문제인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니시오카 교수의 30년 진실 투쟁기다.



반일좌파언론 아사히신문이 날조한 위안부 문제

일본에는 원래 전쟁 이전부터 공창(公娼)제도가 있었다. 태평양전쟁 당시 위안부도 그것이 단지 전쟁터로 옮겨간 것에 불과했다. 공창제도하의 매춘부와 마찬가지로 위안부도 실은 일본열도와 조선반도에 산재했던, 가난의 굴레에 희생된 여성들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1990년대 초부터 아사히(朝日)신문을 필두로 일본내 일부 반일세력이 ‘20세기 초 태평양전쟁 시기 일본군이 국가총동원법에 근거한 정신대라는 이름으로 노예사냥처럼 조선인 여성을 연행하여 위안부로 삼았다’는 거짓말을 대대적으로 퍼뜨리기 시작했다.

아사히신문은 먼저 위안부를 노예처럼 사냥했다고 주장한 일본 공산당 출신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에 대한 호의적 기사를 내면서 그를 믿을만한 인물인 것처럼 보증을 서주었다. 다음에는 위안부 첫 증언자인 김학순 씨에 관한 특종 보도를 하면서 원래는 그녀가 기생 출신이었다는 사실은 숨기고선 오히려 ‘여자정신대의 이름으로’ 전쟁터로 끌려갔다는 허위를 덧붙이는 날조를 범했다. 

여기에다가 아사히신문은 일본군이 위안부 연행에 ‘관여’한 사료(‘육지밀대일기(陸支密大日記)’)를 발견했다는 1면 톱기사까지 냈다. 해당 사료 내용은 실은 불법적 위안부 모집을 경계하는 것이었지만, 아사히신문은 이에 대해선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

고노 담화와 유엔 쿠라마스와미 보고서, 미 의회 위안부 결의안의 기만

1993년 8월에 나온 ‘고노 담화(河野談話)’는 이처럼 아사히신문의 기획 연출로 ‘가해자’와 ‘피해자’, 그리고 이를 객관적으로 증명(?)하는 ‘문서’까지 등장한 상황에서 강요된 일본 정부의 항복문서였다. 

사실, 권력에 의한 조직적인 위안부 강제연행은 당시 일본 정부의 조사로는 일체 확인된 바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사히신문의 허위선동이 한일 양국 국민들을 오도한 속에서 고노 요헤이 일본 관방장관은 마치 위안부 모집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듯한 입장문을 내버리고 말았던 것이었다. 

위안부 문제의 거짓말을 확산시킨 또 다른 결정타는 1996년의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였다. 유엔 인권위원회 특별보고관 라디카 쿠마라스와미는 아무런 증거조사도 없이 아사히신문의 허위선동과 고노 담화의 궤변을 그대로 삼킨 인권 보고서를 작성해 위안부 문제와 관련 강제연행설과 성노예설을 국제적으로 확산시키는데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이후에도 위안부 사기극은 마치 폰지 사기극처럼 계속 나아갔다. 2007년에는 결국 위안부 문제로 일본의 반성을 촉구하는 미국 의회 결의안까지 나오게 된다. 이 결의안의 근거는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였다. 아사히신문의 허위선동이 유엔을 거쳐 결국 미국까지 석권하게 된 것이다.



위안부 문제의 거짓말과 어떻게 싸울 것인가

저자인 니시오카 교수는 이처럼 위안부 문제가 어떻게 태동하게 됐는지 그 역사적 배경을 설명하고 국제 사회에서도 일본이 어떻게 이 문제로 지탄의 대상이 됐는지를  상세히 설명한다. 관련 매 중요한 순간마다 저자 본인이 관여해 고군분투한 관계로 그의 설명은 한국 독자들에게도 절절하게 와 닿는다. 

자, 상황이 이렇다면 일본이 걸려버린 이 ‘거짓 역사의 저주’를 도대체 어떻게 풀 것인가. 니시오카 교수는 그저 진실 하나로 정면돌파 하는 것 외에는 어떤 대안도 없다고 말한다. 허위선동의 원천이었던 아사히신문에 확실하게 책임을 물리고, 그런 진실로서 한국과 미국, 국제 사회에 설명하고 또 설명하는 것만이 일본이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문제해결 수단이라는 것이다.

니시오카 교수는 특히 책 말미에 고노 담화 이후 위안부 문제에 대한 새로운 담화가 필요하다며 고쳐 쓴 새로운 담화 시안도 제시했다. 권력에 의한 조직적인 위안부 강제연행은 없었으며, 고노 담화도 역시 비록 오해를 부른 표현은 있었어도 그러한 강제연행은 인정한 바가 없다. 또한 가난의 굴레에 고통을 당한 당시 여성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에는 일본 정부가 변화가 없다는 내용이 그 골자다.

저자는 2019년부터 일본 외무성이 공개적으로, 공식적으로 위안부 문제의 거짓말(강제연행설, 성노예설, 20만 명설)에 대해서 사실에 기초해 명확히 반론하고 나서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올바른 방향이라며 상찬하고 그 구체적인 내용도 소개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비록 소수나마 이런 일본의 움직임에 대해서 호응하고 있는 것(이 책의 한국어판 출간을 포함하여)도 역시 진실의 힘이라는 것이 저자의 진단이다.

한국과 일본의 종북반일 세력이 날조한 위안부 문제

니시오카 교수는 한반도 지역 전문가로서 이 책을 통해 위안부 문제의 거짓말에는 중국과 북한의 공산당은 물론이거니와 한국과 일본, 양국 종북세력의 공작과 음모가 서려 있음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준엄하게 경고한다. 

먼저 2000년도에 도쿄에 치러진, 일본 종북좌파 세력이 주관한 ‘여성국제전범법정’을 보자. 이 재판은 위안부 문제로 일본 정부와 천황의 책임을 물은 모의법정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이 재판의 남북공동검사단 중에 북측 검사들이 나중에 북한 공작원임이 들통이 난 사실은 한국 사회에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대표적인 한국의 위안부 지원 단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어떠한가. 이들은 반국가단체인 북한, 조총련과의 연대를 수시로 부르짖고 있다. 김정일이 죽었을 때 조전을 보냈는가 하면, 이들이 주관하는 수요집회에는 각종 종북적 성명이 난무하고 있다. 실제로 단체 대표인 윤미향은 국가정보원, 경찰청 보안과로부터 수시로 대공혐의 내사를 받아왔다.

이에 니시오카 교수는 중공과 북한이 현재 자신들이 저지르고 있는 심각한 인권침해 문제는 방치하고 과거사로 한국과 일본을 이간하려는 어떤 큰 틀이 있다는 점을 고발한다. 이는 납북자 문제 및 북한 인권 문제 전문가로서 그가 이 책을 쓰게 된 가장 큰 동기다.

“지금 이 순간에도 탈북여성들이 수십만 원에 중국의 농촌에서 인신매매가 되고 ‘성노예’가 되고 있다. 그중에는 도망갈 수 없게 쇠사슬로 묶여진 여성들도 있다. 이것은 북조선과 중국, 양 독재정권이 공범으로서 행하고 있는 용서할 수 없는 인권침해다. 누가 진짜 적인가, 거짓을 여기저기 퍼트리는 세력의 배후에 누가 있는가, 그것을 마음에 새기면서 이 책을 썼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