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건희 팬클럽은 김 씨 요청으로 만든 것” 여성조선 인터뷰 삭제 논란

팬클럽 개설자 “김건희 팬클럽은 김 씨 요청으로 만든 것” 여성조선 인터뷰 기사 삭제 ... ‘팬들의 자발’로 기사 핵심 당일 수정돼 논란

[편집자주] 본 기사 게재 후 강신업 변호사 측에선 여성조선 기사의 수정 경위와 관련 “여성조선이 강 변호사가 말한 내용과 일부 달리 보도한 것에 대해 사후 기사를 수정한 것”이라는 입장을 미디어워치에 밝혀 왔습니다. 한편, 강 변호사 측에서는 “정상적인 인터뷰를 했을 뿐 어떤 의도를 가진 ‘폭로’를 한 바가 없으며 김건희 여사가 건희사랑과 관련해서 어떤 ‘자작극’을 벌인 것도 없다”는 입장 역시 밝혀 왔습니다. 미디어워치는 관련해 ‘폭로’, ‘자작극’이라는 용어를 보도에 사용하는 일은 자극적인 만큼 삭제해달라는 강 변호사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기사 제목과 부제목을 변경합니다. 바로 직전 노컷뉴스에도 미디어워치와 비슷한 요지의 기사가 게재된 것이 확인되어 [단독] 역시 철회합니다.



한 여성 매체가 김건희 씨 팬클럽(‘건희 사랑’)이 김 씨의 요청으로 만들어졌다는 내용의 기사를 냈다가 이후 이를 부인하는 내용으로 기사를 수정, 그 배경을 놓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24일 오전, 여성조선은 ‘[단독 인터뷰] 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 강신업 변호사 “건희 사랑은 여사 요청으로... 통 큰 커리어우먼”’ 제하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는 여성조선 이근하 기자가 ‘건희 사랑’의 개설자이자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를 만나 장시간 인터뷰한 내용으로, 원 기사에는 “김 여사의 요청으로 팬클럽을 만들었다”는 강 변호사의 폭탄 발언이 담겼다. 원 기사에 따르면 강 변호사는 “사실은 ‘건희 사랑’도 내가 일방적으로 만들어낸 게 아니고, 김 여사의 요청이 있었다”고 발언했다.

원 기사에는 여성조선 측이 “김건희 여사의 요청 하에 팬클럽을 만들었다는 건가? 언제쯤 그런 대화가 오갔나”라고 거듭 질문하자, 강 변호사가 “그렇다. 요청이라기보다 협의라고 할까. 그런 것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답변한 내용도 담겼다.

여성조선 원 기사에 따르면, 강 변호사는 “(김건희 팬클럽은) 사실 선거운동의 창구였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김 씨의 주가조작 개입 의혹 문제와 관련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의도치 않게 흙이 묻는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강 변호사는 여성조선 측에 김건희 여사로부터 일대일 메시지로 김건희 씨 사진을 받았다”, 대선캠프 꾸릴때 윤석열·김건희 부부가 김건희를 케어해달라고 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심지어 김건희 씨를 통해 윤석열 현 대통령에게 매일 아침마다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는 말까지 했다고 원 기사는 전했다.



하지만 해당 인터뷰 기사는 이날 오후 제목이 갑자기 ’[단독 인터뷰] 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 강신업 변호사 “통 큰 커리어우먼…여사 응원 위해 건희 사랑 만들어”’로 수정됐다.

기사 내용도 완전히 바뀌었다. 원 기사는 김 씨의 요청으로 팬클럽이 만들어졌다는 내용이었지만, 수정된 현재 기사는 사실상 강 변호사를 포함한 김건희 씨 팬들의 자발적인 의지로만 팬클럽이 개설됐다는 내용이다.

수정된 해당 기사 본문에는 김건희 씨의 요청으로 팬클럽이 만들어졌다는 강 변호사의 폭로 내용은 모두 삭제됐다. 강 변호사의 발언 중에 “선거운동의 창구”, “사회생활하다보면 흙이 묻게 된다”, 나는 김건희 통해 윤석열에게 매일 메시지를 보낸다” 등 민감한 내용도 역시 모두 사라졌다.

단독 인터뷰 기사의 핵심 요지가 게재 당일에 변경되거나 수정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미디어워치는 기사 수정 경위를 묻기 위해 여성조선과 이근하 기자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아래는 미디어워치가 여성조선의 원 기사를 확보, 수정된 내용이 어느 부분인지를 정리한 것이다. 빨간 색 부분은 새로 수정된 기사에서는 변경되거나 삭제된 내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