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신(辛) 쾌도난마’ 변희재, “윤석열은 대통령이 아니라 끌어내려야 할 대상”

“윤석열과 한동훈은 태블릿PC가 최서원 것이 아닌데도 최서원 것으로 조작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박종진 신(辛) 쾌도난마’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조작 수사 검사였다”며 윤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2일 변 고문은 해당 방송에서 2016년 말부터 2017년까지 이른바 ‘국정농단’ 관련 수사를 맡았던 윤 대통령(당시 박영수 특검 제4팀장)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당시 박영수 특검 제4팀 소속 검사)의 과거 전력 문제를 박종진 앵커에게 장시간 설명했다.



이날 변 고문은 윤 대통령을 비판하게 된 이유에 대해 “난 2016년부터 박근혜 탄핵 무효 운동을 해왔는데 윤석열은 탄핵 때 특검 수사 팀장을 맡았고, 그 밑에 한동훈이 있었다”면서 “거기에서 했었던 탄핵과 태블릿PC 관련 모든 조작 수사가 최근에 다 드러났고, 내가 그 증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과 한동훈은 태블릿PC가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것이 아닌데도 최서원 것으로 조작했다”며 “태블릿PC 요금은 당시 청와대 김한수 행정관이 냈는데 검찰이 이 사실을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윤석열과 한동훈이 조작한 것을 만천하에 공개할 것”이라며 “그것만 가지고도 그 사람들은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작수사를 한 검사는 대통령이 아니라 끌어내려야 할 대상”이라며 “검사의 조작은 의사가 환자를 메스로 난도질 하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변 고문은 “난 한동훈에게 (내가 쓴) 태블릿 책을 전달하고, ‘한동훈을 조작날조 수사의 주범’이라고 하는데도 그쪽에선 아무런 말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