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美 악시오스 “숄츠 총리 중공 방문, 독일이 서방의 약한 고리 되나”

“독일 국민들은 84%가 중공과의 경제적 유대관계를 줄이라는 입장”

독일의 올라프 숄츠 총리가 민감한 시기에 중공 방문을 강행하면서 중공에 맞서는 자유진영의 전선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유럽 최대의 경제규모를 가지고 있으며 GDP(국민총생산) 규모로 세계 4위인 독일은 앙겔라 메르켈 전 총리 시절부터 중공과의 경제교류를 대폭 늘리면서 유럽 내에서 친중 성향이 강하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미국의 유력 인터넷 매체인 악시오스(Axios)는 1일(현지시간) 한 첸(Han Chen) 기자가 작성한 “중국 방문하는 독일 숄츠 총리에 대한 우려 제기(Concerns mount over German Chancellor Scholz's upcoming trip to China)” 제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첸 기자는 오는 금요일에 재계 대표단과 함께 중공으로 떠나는 숄츠 총리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아시아 국가를 방문하는 첫 번째 EU 지도자라고 설명한 후 “이번 방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선에 성공한 후 2주도 안 된 상태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첸 기자는 “다른 EU 국가들이 중공에 대한 입장을 점점 더 강경하게 하고 있는 가운데, 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이 중공을 상대하는 방식과 관련해서 혼란스러운 신호를 보낼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The trip could send a confusing signal about how Europe's largest economy plans to deal with Beijing, especially as other EU countries increasingly toughen their stances on China, analysts say)”고 언급했다.

또 그는 숄츠의 전임자인 앙겔라 메르켈 전 총리가 중공과 경제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맺었고, “중공은 지난 6년간 독일의 최대 교역국이었고, 2021년 양국 간 교역은 2,450억 달러에 달했다”고 소개했다. 

첸 기자는 독일 공영방송 ZDF의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면서 독일 국민들 중 84%가 중공과의 경제적 유대관계를 줄였으면 하는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숄츠 총리가 국민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중공 방문을 강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첸 기자는 독일 정부 대변인이 “독일은 중국 경제와의 ‘디커플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소개한 후 숄츠 총리가 ”자국의 경제적 이익을 추구해야 하며, 다른 모든 것은 무시해야 한다(look out for its own economic interests, and ignore everything else that's going on)”는 메르켈 전 총리의 노선을 계승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첸 기자는 숄츠의 중공 방문을 찬성하는 이들의 주장도 소개했다. 그는 “독일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러시아가 유럽에 가스 공급을 중단하면서 큰 타격을 입었다”며 “경기 침체가 다가오는 가운데 숄츠가 중공과의 경제 관계를 위태롭게 할 여유가 없다고 분석하는 전문가들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첸 기자는 “서방이 중공과 광범위한 체제 경쟁을 벌이면서 다른 유럽 국가들이 중국과 멀어지는 가운데, 독일이 서방의 약한 고리가 될 위험이 있다(Berlin could become a weak link in the ‘wider systemic rivalry’ between the West and China, especially as other European countries move away from China)”고 지적한 후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를 포함한 다른 EU 국가들이 숄츠 총리의 중공 방문을 비판한 사실을 보도했다. 

첸 기자는 △ 중공이 유럽연합과의 악화되는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독일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보낼 것인지 △ 숄츠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대만, 인권 등 EU에 중요한 문제에 대해 중국에 보낼 공개 메시지 등이 향후 관전포인트라고 지적하면서 기사를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