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프레스센터, 태블릿 조작수사 고발 기자회견 대관 거부

문재인 정권에서도 막은 적이 없는 태블릿 조작 문제 기자회견, 윤석열 집권 이후 저지 나서

문화관광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운영하는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가 태블릿 조작 진실이 폭로될 기자회견에 대해 회견장 대관을 거절, 논란이 일 전망이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미디어워치 산하 태블릿 진상규명단은 “내달 7일 프레스센터에서 2017년 국정농단 특검 당시 수사 제4팀 검사였던 윤석열 현 대통령과 한동훈 현 법무부장관이 최서원 씨의 것이 아닌 태블릿을 최서원 씨의 것으로 조작한 증거를 공개하고 이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하는 계획을 밝히기 위해 대관신청을 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프레스센터가 대관을 거절한 표면적 이유는 정치적 논란이 있을 수 있는 내용의 기자회견은 안 된다는 것이다. 프레스센터 대관담당 관계자는 17일 미디어워치 측과의 통화에서 ‘정치 행사’에 대한 대관을 제한한다고 규정한 이용지침 제16조에 따라 기자회견을 허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프레스센터가 제시한 이용지침 16조는 “창당, 전당대회, 당원교육 등의 정치행사”로, 사실상 정당행사들에 대해서 대관 제한을 할 수 있다는 규정이다. 미디어워치 측이 이를 지적하자 프레스센터 관계자는 “지침에서 ‘~등의 정치행사’라고 하고 있는데 이는 정치적인 논란이 될 수 있는 행사는 모두 허용되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답변했다.

프레스센터 측의 무리수는 프레스센터 측이 기존에 표방해온 대관 원칙조차 원천적으로 부정하고 있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프레스센터는 홈페이지에 게재한 대관 서비스 이용지침 제3장 11조(대관의 원칙)에서 “기자회견, 공청회 등 사회적 이슈에 대한 토론 행사, 언론계 행사에 우선적으로 대관한다”고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회적 이슈를 다루게 되면 정도의 차이는 있더라도 통상 권력을 쥔 정권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비판 또는 지지하는 입장을 표명하게 되고 이는 많은 경우 정치적 논란으로 이어지게 된다. 결국 정치적 논란이 예상되는 행사를 다 막게 된다면 사회적 이슈를 우선한다는 프레스센터의 대관 원칙은 유명무실해질 수 밖에 없다.




프레스센터 측이 대관 거부 사유로 밝히고 있는 정치적 논란이 있을 수 있는 내용의 기자회견”과 관련, 기준과 잣대가 사실상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본지 취재 결과, 신승목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대표가 올해 2월 7일 2020년 박원순 전 시장을 강제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와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를 무고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연 사실이 있음이 확인됐다. 배우 김부선씨도 대선 열흘 전이었던 2022년 2월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와 함께 이재명 후보의 신상에 대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권이 바뀐 후인 8월 19일에는 보수인사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종북 세력 등에 의한 폭행 피해 호소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9월 20일에는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 등이 2020년 4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태블릿 조작 문제도 실은 탄핵 정국 당시에도, 또 이후 문재인 정권에서도 여러 차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이 이뤄졌던 주제다.  2017년 1월 당시 ‘태블릿PC 조작 진상규명위원회’ 기자회견이 있었으며, 2019년 9월에도 변희재 고문과 도태우 변호사의 주도로 태블릿 조작 특검 요구 기자회견이 있었다. 올해 정권 교체 직전에는 박근혜 대통령 석방 추진위원회의 기자회견도 허가됐었다.

이번 대관 거절 문제와 관련해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은 “결국 윤석열 정권이 태블릿 조작 문제를 비롯 연말부터 대대적으로 폭발할 수 있는 정권 퇴진 이슈를 막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밖에 달리 해석할 수 없다”면서 “프레스센터 등에 대한 현 정권의 압박 문제도 향후 모두 특검 수사 주제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변 고문과 태블릿 진상규명단은 프레스센터가 아닌 다른 장소를 물색, 12월 7일, 오전 11시 예정대로 윤석열·한동훈의 태블릿 조작 고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