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윤창중 유튜브 출연한 오영국 “일본 언론이 불법탄핵 진실 터트려... 국내 언론도 더 못버텨”

“산케이신문 계열 영자지 재팬포워드에서 윤석열·한동훈이 저지른 불법 탄핵의 진실을 터뜨려... 국내 언론, 태블릿 조작에 침묵하지만 더 이상 진실 덮을 수 없는 시기가 곧 올 것”

오영국 태블릿진상규명위원회 대표와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재팬포워드(JAPAN Forward)’에 실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태블릿 조작수사 사건 관련 단독 인터뷰에 대해서 대담을 나눴다. 

오 대표는 13일 윤 전 대변인의 ‘윤창중칼럼세상TV’에 출연해 “산케이신문 계열 영자지 재팬포워드에서 윤석열·한동훈이 저지른 불법 탄핵의 진실을 터뜨렸다”면서 “지금 국내 언론들은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지만 더 이상 덮을 수 없는 시기가 곧 온다”고 내다봤다. 


방송에서 오영국 대표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회동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후 김기현 대표는 대구 달성군에서 박 전 대통령을 예방해 약 50분간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대표는 이후 기자들을 만나 “윤석열 대통령에게 오늘 박 전 대통령을 찾아뵙는다고 전했더니 ‘만나 뵈면 한 번 모시고 싶다’는 말씀을 전해달라고 했다”며 “(이를) 박 전 대통령에게 전했더니 긍정적으로 답변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에 대해 오 대표는 “뜬금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위대한 결단을 바라고 있는 우리 입장에서는 뜬구름 잡는 소리”라고 질타했다. 

그는 “김기현 대표는 며칠 전 가짜 (선거공작) 뉴스는 사형에 처해야 한다고 극언을 했는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불법 탄핵과 관련한 가짜뉴스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전 국민을 상대로 ‘최순실 태블릿’이라고 거짓 발표한 검찰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오영국 대표는 “‘재판포워드’ 같은 해외 언론에서 (태블릿 조작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한 이 시점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무슨 합의를 보겠는가”라며 “지금 국내 언론들은 (태블릿 조작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지만 더 이상 덮을 수 없는 시기가 곧 온다”고 단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