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일본의 반일좌파 언론, 아사히신문이 날조한 위안부 문제

“‘강제연행’과 ‘성노예’는 일본 아사히신문의 의도적 날조보도가 만들어낸 허상이다”

‘징용공 문제의 거짓말’과 마찬가지로 ‘위안부 문제의 거짓말’도 모두 일본발이다. 그러나 징용공 문제건 위안부 문제건 이것이 둘 다 ‘거짓말’이라는 사실 자체를 알고 있는 한국 국민이 드물다. ‘반일 종족주의’에 휩싸인 한국 정부와 한국 언론이 이를 숨기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의 하버드대학 램자이어 교수의 위안부 논문 논란은 한국 정부와 한국 언론의 그런 은폐 작업이 한계에 다다랐음을 보여주는 징후다. 일본·미국 학계의 일군에서는 일찌감치 강제연행설’과 ‘성노예설’을 핵심으로 하는 위안부 문제는 허위였다는 압도적 합의가 형성되어 있다. 

무슨 근거로? 무슨 자료로? 그동안 한국 국민만 몰랐던 근거와 자료가 이제 차례차례 공개된다.


 
1.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보도’에 대한 독립검증위원회 보고서

위안부 문제는 실은 일본의 반일신문인 아사히신문이 기획한 ‘92년 1월 강제연행 프로파간다’로 빚어진 것이다. 아사히 신문은 ‘가해자’(요시다 세이지), ‘피해자’(김학순)의 경력 등을 조작해 마치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이 있었던 것처럼 한일 양국 국민을 세뇌해왔다. 

아사히신문은 20여년이 지나서 2014년에야 과거 자사의 위안부 보도 문제점을 인정하고 사죄했다. 하지만 실은 이런 인정, 사죄조차 또 하나의 조작이었다. 이에 니시오카 쓰토무를 비롯한 일본의 비판적 지식인들은 독립검증위원회를 조직해 아사히신문의 세기를 넘나든 조작보도 문제를 조목조목 검증하는 보고서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보도’에 대한 독립검증위원회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일본어 원문이 A4 용지로 120여 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이다. 위안부 문제 백과사전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이 보고서를 읽고도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그는 정말 지성과 양심이 없는 사람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

2.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보고서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보고서’는 일본 아베 정권이 위안부 문제와 관련, ‘고노 담화에 대한 작성과정’, 그리고 ‘고노 담화의 후속조치인 아시아여성기금까지의 실태’를 종합적으로 조사하고서 2014년 6월 20일에 발표한 것이다. 

이 보고서는 마치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하기라도 하는 듯 모호한 궤변이었던 고노 담화가 실은 문구 하나하나가 한일 밀실 야합의 산물이었음을 드러내고 있다. 분명한 것은 고노 담화조차도 실은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하는 내용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3. 일본 정부의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 대한 반론서

‘일본 정부의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 대한 반론서’는 1996년에 유엔 인권위원회(현 인권이사회)에 제출됐던 이른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 대한 반론서로서, 일본 정부는 이를 인권위원회에 제출한 후 바로 취소하였다. 이후 그 내용이 이십여 년 가까이 공개되지 않다가 일본에서는 월간 ‘세이론(正論)’에서 2014년에 최초 발굴 공개됐다. 

반론서의 요지는 위안부 문제 관련 강제연행설과 성노예설을 추인한 쿠마라스와미 보고서가 사실면이나 법률면에서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위안부 문제가 갖는 함의에 대한 국제법적 설명으로서 이 보고서의 것보다 더 훌륭한 설명은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4.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서 사실관계를 다루고 있는 ‘제2장 역사적 배경’에서는 11개의 주註가 있는데, 그 속에서 10개가 조지 힉스의 저서를, 나머지 1개가 요시다 세이지의 저서를 인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지 힉스도 요시다 세이지의 ‘위안부 사냥’ 증언을 차용하고 있는 만큼 쿠마라스와미 보고서는 요시다 세이지의 허위 증언으로 도배된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료집은 이번에 ‘여성을 위한 아시아평화 국민기금’이 번역한 일본어판 ‘유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를 번역해 소개했다. 원본은 영어판이지만, 일본인들이 이 보고서를 어떻게 인식하고 이해하고 있는지를 보다 잘 보여주기 위한 취지로 굳이 일본어판을 번역했다고 역자는 밝히고 있다.

5.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논문] 한국 위안부 운동의 ‘내분’

전 정대협 대표 윤미향과 옛 위안부 이용수의 갈등은 왜 일어났는가. 오락가락하는 이용수의 위안부 체험 증언에 대해서 한국에서도 의문이 일고 있다. 정대협의 내분 와중에 정대협과 북한의 유착관계도 새로이 재조명되고 있다.

본 논문은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歴史認識問題研究会)의 논문집 「역사인식문제연구」 제7호(가을/겨울호, 2020년 9월 18일)에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교수가 투고한 같은 제목의 논문을 완역 게재한 것이다. 한국의 시사를 한국 국민보다도 더 상세하게 파악하는 일본 지성계 저력의 일단을 보여주는 논문이다.

6. [반론서] 하버드대 위안부 논문철회 요구 경제학자 성명의 사실관계 오류

이 반론서는 존 마크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철회를 요구하는 미국 경제학자들의 성명과 관련, 니시오카 쓰토무 교수가 작성해 한국에서는 인터넷 미디어워치에 단독으로 투고한 원고를 번역 공개한 것이다. 하버드 대학 교수인 존 마크 램자이어의 논문철회를 요구하는 미국 경제학자들의 성명은 무려 11가지 사항에서 중대한 사실관계 오류가 있다. 

성노예설의 입장을 지지하건, 공창설의 입장을 지지하건, 학술토론을 요구해야 하는 것이지 다수의 힘으로 논문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니시오카 교수는 일갈한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