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서원, 한국경제TV 정정보도에 “이제 진실의 길은 시작에 불과”

“태블릿 조작을 한 특검의 한동훈과 윤석열 당선인은 대국민 사과로 진실을 밝혀야 할 것”

탄핵 정국 당시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에 대한 ‘무당 굿판’ 관련 허위보도를 내보낸 ‘한국경제TV’가 지난 26일 정정보도, 사과보도를 한 가운데, 당사자인 최서원 씨가 이제 진실의 길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진실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최서원 씨는 한국경제TV의 정정보도, 사과보도가 이뤄진 다음날인 27일, 본지 앞으로 보낸 자필 편지를 통해 “이렇게 몇 년 지난 후에 진실이 밝혀지다니 몸과 마음이 산산히 부서진 다음에 그래도 진실의 문이 열리긴 한다”며 “변대표님과 이동환 변호사가 앞장서서 도와준 덕분”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최 씨는 힘들 때 용기를 주고 진실을 밝히는 길에 나서는 건 쉽지 않은 일이라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에게 재차 감사인사를 한 후, “이제 진실의 길은 시작에 불과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위해 앞으로 나가는 길에 동참할 수 있는 길이 있으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핵 정국 당시 검찰의 강압수사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최 씨는 현 ‘검수완박’ 정국, 인사청문회 정국에 대해서 논평을 하기도 했다. 최 씨는 “권성동의 합의 파기에 윤석열과 한동훈의 개입은 대한민국 법치상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정치를 검사들의 잣대로 멋대로 하고 있다”고 탄식했다. 이어 “한동훈이 법무장관이 되면 이 나라의 정의와 공정은 없어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최 씨는 “국민들보고 일하겠다고 장담하며 총리책임제를 구현한다더니 하는 일이 모두 조국 장관의 날들을 보는 것 같아 나라가 걱정”이라고 덧붙인 후, 윤석열 정부의 초기 장관들에 대한 각종 비리 의혹을 지적하면서 “공정과 상식, 정의를 부르짖던 윤 당선인의 모습이 보이질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윤석열과 한동훈 두 사람이 국정농단 특검에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징역형을 구형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자신을 ‘경제공동체로 규정해 뇌물죄로 기소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내로남불의 극치”라고 재차 비판했다. 또 “태블릿 조작을 한 특검의 한동훈과 윤석열 당선인은 대국민 사과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 씨는 편지 말미에 반드시 명예회복을 할 것이며 진실을 찾아 바로 세울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변희재 고문에게도 “눈귀를 가리고 있는 언론과 국민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주문하며 편지를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