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강동서’ 변희재, “김건희가 실세고 윤석열은 대통령 연기만 하고 있는 것”

“대통령 부인 팬클럽도 전혀 통제가 안되는 상황 ... 윤석열이 김건희를 못 말리는 게 아니라, 김건희가 ‘갑’이고 윤석열이 ‘을’”

김용민TV·공희준채널·미디어워치TV가 공동 송출하는 좌우통합 유튜브 ‘강동서’ 제4회차 방송이 23일 저녁 6시 신사동 스완송스튜디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준석은 기회주의 부패세력-탄핵세력의 마스코트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서두에서 최근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갈등을 비롯한 국민의힘 내부 상황을 소개하면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의견을 물었다. 앞서 이날 오전 배 위원이 이준석 대표에게 악수를 요청하자 이 대표가 배 위원의 손을 뿌리치는 장면이 유튜브 생방송으로 공개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변 고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폭행이라고 해도 될 정도 손을 세게 뿌리치더라”라고 이준석 대표를 비판했다. 이어 “그 다음에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어깨를 치고 간 것은 ‘까불지 말라’는 의미”라며 “배현진은 산전수전 다 겪고 조직에 대한 마인드도 있는 사람이니까 그대로 놔두면 상황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판단해서 어깨를 치면서 무마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변 고문은 “이준석은 자기가 젊은 세대의 리더처럼 얘기하지만 실제로는 유승민이랑 연결되어 있고 김종인과 연결되어 있고, 진짜 기회주의 부패세력-탄핵세력과 연결되어 있으면서 자신이 세대교체를 하는것처럼 사기를 친다”고 혹평하고 “배현진은 이런 점을 파악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 고문은 “이준석처럼 종편과 라디오에 나가서 저렇게 나불나불 떠드는 당대표는 없다”며 “결국 이준석은 자신이 다 떠들어 놓고서 이제와서는 누가 회의내용을 공개했냐고 따지고 있는 것이고, 배현진은 그걸 비판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변 고문은 배현진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인 ‘윤핵관’들과 어울리는 것은 자제하는 게 좋다고 조언하면서 “배현진 씨가 윤핵관처럼 보이면 정치적으로 손해를 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준석 대표에 대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의 징계가 7월 7일로 미뤄진 데 대해서는 “현재 이준석을 치려는 세력은 소수의 윤핵관이고, 뒤에서 그들(소수의 윤핵관)을 밀어주는 세력이 강용석을 비롯해서 범태극기 유튜버 변절자들”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국민의힘의 현 상황이 2016년 총선 당시와 비슷하다고 지적하면서 “당시 청와대는 유승민을 날리려고 하다가 날리지는 못하고 계속 시간만 끌었고, 결국 김무성 당시 대표가 ‘도장런’을 하면서 여당이 총선도 지고 유승민도 무소속으로 당선되고 박대통령이 힘을 잃은 적이 있다”고 회상한 후, “결국 이번에도 이준석은 살면서 여당 전체가 엉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열이 김건희를 못 말리는 게 아니라, 김건희가 ‘갑’이고 윤석열이 ‘을’”

윤석열 대통령이 논란이 되는 김건희 씨의 활동을 왜 방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변 고문은 “일단 두 사람은 정상적인 부부가 아니라고 본다”며 “둘은 계약관계로 얽혀 있을 가능성이 있고, 비즈니스로 얽힌 계약관계에서 전체적으로는 김건희가 갑인 듯 하다”고 주장했다.

또 변 고문은 “윤석열은 치밀하게 조직을 통제하고 관리한다기보다는 동네 바보 형이나 동네 좋은 형 이미지로 가고 있고, 실제로 큰 계획들은 김건희 쪽에서 나오고 있다”며 “(윤석열이) 김건희를 못 말리는게 아니라 김건희가 ‘갑’이고 윤석열이 ‘을’”이라고 지적했다.

변 고문은 김건희 팬클럽 ‘건희사랑’을 운영하는 강신업 변호사의 예를 들면서 “팬클럽 회장이 자기를 비판하는 이들에게 쌍욕을 퍼부으면서 김건희를 찬양하는 게 보도된다”며 “이 정도는 대통령이 막아야 하는데, 그것도 못한다는 얘기는, 원래부터 김건희가 다 해오고 윤석열은 대통령 연기만 하고 있는 거라고 본다”고 분석했다.

이날 변 고문은 방송 말미에서 오는 7월초, 광주 민주광장에서 윤석열 퇴진 집회를 사전신고했다고 밝히고 김용민 이사장과 진보좌파 진영 인사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김 이사장과 변 고문은 서울에서도 오는 25일(토) 오후 2시, 서울역 앞에서 ‘윤석열·김건희 부부 퇴진 집회’를 공동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