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YTN 출연 변희재 “尹‧李 각종 의혹들, 쌍특검으로 정리해야”

“대장동은 양측의 문제… 의혹은 특검으로 양쪽이 다 털고가야” ... 변희재 고문 방송 이후 "이재명 측에서 태블릿 특검을 주장하게 될 것" 전망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 부부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된 각종 의혹들에 대해 “쌍특검으로 정리를 하는 게 맞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7일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한 변 대표고문은 “대선 전부터 이재명, 윤석열을 지지하지 않는 제3의 사람들은 둘 중 누군가가 이기면 반드시 정치 보복 수사에 들어갈 것이기 때문에 쌍특검을 주장했다”며 “지금 와서 보면 이게 맞는 얘기”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이 대표와 관련, “검찰 수사를 발표를 발표하고, 기소를 했을 때 이 대표가 받아들이겠냐”라고 반문하며 “(이 대표는) 어차피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가) 김건희 관련 모든 주가 조작 의혹 등에서 수사가 안되고 있다고 주장하는데, 만약에 (김건희가) 무혐의라면 받아들이겠는가”라며 “쌍특검으로 정리를 하는 게 맞는 방향인 것 같다”고 역설했다.

변 대표고문은 “대장동 문제가 지금 은근슬쩍 빠져 있는데, 대장동은 양측이 다 걸려 있는 문제였다”면서 “대장동까지 포함해 필요하면 윤석열 대통령도 수사를 받으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대장동은 이재명 대표가 대통령이 됐어도 의혹을 못 털면 대통령직 수행이 어려운 상태였을 것”이라면서 “누구의 당리당략이 아니라 의혹이 있던 것들은 특검으로 양쪽이 다 털고 가는 거고, 못 털면 법적 책임을 지는 식으로 정리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한편, 변 대표고문은 방송을 마친 이날 오후 네이버 카페 ‘변희재의 진실투쟁’에도 글을 올려 "이재명 측에서 태블릿 특검을 주장하게 될 것"이란 예측을 내놓기도했다.

그는 "김건희 사적 회사, 네트워크 관련해선, 특검이 아니라 국정조사로 간다니 이재명 특검 VS 김건희 특검, 대장동을 뺀다 하더라도 이재명은 백현동, 성남 FC. 변호사 대납, 김건희는 주가조작, 허위경력, 대통령도 아니고 영부인 특검과 맞교환하기엔 무게가 기운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그리고 국민적 명분을 위해서라도 윤석열, 한동훈이 조작 날조한, 태블릿 특검이 포함되어야 균형도 맞고, 보수, 태극기팔이 변절자들의 발목과 입을 묶어돌 수도 있다"며 "정무적, 전략적 계산 상, 이재명 측이 태블릿 특검을 주장하게 될 건 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전 정지 작업을 위해 추석 연휴 이후, 태블릿 조작과 은폐에 가담한 검사들부터, 일단 공수처에 줄고소 들어가겠다"고 전하며 "특검 이야기가 나오기만 해도, 공수처의 수사 속도가 더 빨라지는 효과도 있다"고 부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