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강신업 vs 전광훈, 샅바싸움? 국민의힘 당권 확보 위해 재야우파 치열한 신경전

변희재 “강신업은 전광훈의 조직 노리는 것… 전광훈, 강신업의 서열로 법적 올가미 벗으려 해”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강신업 변호사가 당 최고위원에 도전장을 내민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와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를 향해 “선의의 경쟁을 펼쳐서 국민의힘을 바꾸자”고 말했다.  

26일 강 변호사는 자신의 유튜브 강신업TV를 통해 “3월 8일 전당대회에 신혜식, 김세의 대표가 최고위원에 출마한다. 신혜식 대표의 출마를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신업 당 대표 만들기에 전력을 기울여 달라”고도 요청했다. 


이날 강 변호사는 “우리 우파도 똘똘 뭉쳐야 한다, 좌파는 똘똘 뭉치는 것 하나는 잘한다”며 “더탐사가 수사를 받고 무리한 일을 했어도 (유튜브) 슈퍼챗이 더 많이 들어온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민이라든지 변희재라든지 이런 사람들한테도 좌파 (지지자) 들은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내고 응원해준다”며 “구독자 수도 많다. 그들은 돈 걱정 안하고 활동한다”고 우파 지지자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한편, 이처럼 강 변호사가 김 대표와 신 대표를 지지하는 듯한 모양새를 보이는 것과 관련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전광훈과의 교통정리가 뜻대로 안 된 듯”이라며 “강신업 변호사, 전광훈 씨에 대한 회유가 잘 안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앞서 전날 25일 강 변호사는 전광훈 목사가 주도하는 ‘광화문 주일 성탄 연합예배’에 나와 이목을 끌었다. 이에 변 대표고문은 자신의 SNS에 “강신업VS전광훈, 강신업은 법적 리스크에 몰린 전광훈의 조직을 낼름 먹으려는 거고 전광훈은 강신업의 높은 서열로 법적 올가미를 벗어보려는 것”이라며 “그런데 저 둘 간의 그 어떤 동지적, 인간적 신뢰가 있겠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누가 먼저 빼먹고 뒤통수를 XX기냐, 그 샅바싸움 하고 있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