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보수·진보 지식인 25인 “법원·공수처, ‘태블릿 조작’ 윤석열·한동훈 즉각 조치해야” 성명서 발표

‘태블릿 조작’ 윤석열·한동훈 겨냥한 성명서에 김인성·이동진·최대집·안진걸·김상균·김준혁·부승찬·오영국·양문석 등 진보·보수 지식인들 대거 이름 올려

진보·보수를 대표하는 주요 지식인들이 “장시호 씨가 제출한 ‘제2의 최순실 태블릿’ 조작 증거를 감추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법원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즉각 조치를 취하라”는 주제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총 25인이 참여한 이 성명서에는 포렌식 전문가인 김인성 M포렌식 대표를 비롯하여, 이동진 국민계몽운동본부 본부장, 최대집 자유보수당창당준비위원회 대표, 오영국 태블릿진상규명위원회 대표 등 보수 지식인들, 그리고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공동소장, 김상균 열린민주당 대표, 양문석 공공미디어연구소 이사장 등 진보 지식인들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작년 7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탄핵 정국 당시 장시호가 제출했던 정체불명 태블릿을 특검 제4팀에서 최서원의 것이라며 조작 발표한 것에 대해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 소송의 피고는 특검 제4팀이었던 팀장 윤석열 대통령과 2인자였던 한동훈 위원장으로, 지난달 27일 법원은 이들에게 ‘장시호가 최서원의 자택에서 태블릿을 갖고 나오는 장면을 촬영한 CCTV 자료’, ‘태블릿을 압수한 뒤 곧바로 실시했다는 포렌식 관련 원 자료’에 대한 제출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가지 증거는 특검이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이라고 지목, 발표했던 핵심 근거로 윤석열과 한동훈 등은 정작 2017년 당시 이 중요 증거를 재판에도 제출하지 않아 검증을 회피했다”며 “법원은 대한민국 정부 측에 위 두 가지 증거를 제출하라고 명령내렸지만 대한민국 정부의 대리인인 한동훈 당시 법무부 장관의 법무부는 끝까지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것은 이제 윤석열과 한동훈은 태블릿 등 주요 증거를 조작한 일개 검사 신분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두 사람은 현직 대통령, 현직 여당 대표로 현 정권을 이끄는 권력의 최상부층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태블릿 조작’과 관련한 각종 재판에서 결정적 조작 증거들을 감추는 데 급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동훈은 ‘태블릿 조작 주범은 한동훈’이라는 각종 구호와 플래카드가 전국 곳곳에 걸려도 아무런 항변도 못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라면 윤석열과 한동훈은 과거 자신들의 조작수사 범죄를 숨기기 위해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고 오용하고 있다고 밖에 볼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조희대 대법원장에게 “윤석열과 한동훈이 연루된 ‘태블릿 조작’ 관련 법원이 진행하는 각종 민·형사 사건을 직접 들어다보고 저들이 대통령과 여당의 권력으로 재판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감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수처 측에는 “한동훈부터 즉각 소환해 적극 수사에 나서 총선 전 태블릿 조작 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밝혀내라”고 촉구했다.

이하 연명인 25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공동소장, 김종욱 정치평론가, 김준혁 한신대 교수, 이동진 국민계몽운동본부 단장, 이상로 이상로의 카메라 출동 대표, 오영국 태블릿진상규명위원회 대표, 박명규 5.18 역사학회 회장, 박영기 노무사, 강윤경 변호사,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김영수 경남여성신문 대표, 김인성 M포렌식 대표(전 한양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최정암 스픽스대구 대표, 최대집 자유보수당창당준비위원회 대표(전 대한의사협회 회장),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 김상균 열린민주당 대표, 백혜숙 푸르당TV 대표, 박승복 목사, 박진영 시사평론가, 강민수 인싸이트TV 대표, 임세은 민생경제연구소 공동소장, 윤여창 송영길TV PD, 백자 가수, 양희삼 목사, 양문석 양문석든든TV 대표.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