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조국, 논문 표절 조사 대비하나 ... 장관 사표수리 20분만에 긴급 교수 복직신청

서울대, 논문 표절 1차 조사 결과 다음달초 발표 예정 ...조국, 현역으로 복귀해 직접 대응에 나설 듯


<조국 교수, 일본어 문헌 표절 및 버클리대 전문박사 논문 표절 재검증 문제 관련 기사>


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의 비위 혐의 관련 미디어워치의 특종들


2. 조국 석사논문 일본 문헌 대거 표절, 미디어워치 자료로 조선일보 대서특필


3. 미디어워치가 적발한 조국 일본 문헌 표절, 문화일보 1면으로 다뤄


4. TV조선도 미디어워치가 적발한 조국 일본 문헌 표절 문제 다뤄


5. 조국 일본 문헌 표절, “서울대 연구윤리지침 상으로도 연구부정행위”


6. 서울대, 조국 장관 석사논문 일본 문헌 표절 재조사 결정


7. 조국, 논문 표절 조사 대비하나 ... 장관 사표수리 20분만에 긴급 교수 복직신청


8. 서울대, 조국 버클리대 전문박사(JSD) 논문 표절도 조사 검토한다


9. 조국 표절 등 ‘논문 3대 의혹’ 서울대 본조사...주요 신문들 대서특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어제 오후 6시쯤 서울대에 긴급 교수 복직신청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관 사표수리  20분만에 즉각적으로 이뤄진 복직신청이다.

조국 전 장관의 급작스런 복직신청에 최근 있었던 서울대의 조 전 장관 석사논문 일본어 문헌 표절 재조사 결정이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 전 장관에 대한 논문 표절 1차 조사 결과 발표는 빠르면 금번달 말, 늦어도 다음달 초로 예정되어 있다. 보름여 기간 밖에 남지 않은셈.



조 전 장관은 작년까지만 총 네 차례 논문 표절 시비에 휘말려 서울대로부터 조사를 받았으나 최대 ‘연구부적절행위’로서 경고 조치만 받았을 뿐 별도 징계 조치는 받지 않는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 단, 이는 어쨌든 모두 조 전 장관의 현역교수 및 민정수석 재직 시절에 취해졌던 서울대 조치.

그러나 금년에 새롭게 시비된 석사논문 일본어 문헌 표절 문제는 질적으로 양적으로 그 양상이 가장 심각, 원칙대로라면 ‘연구부정행위’로서 징계 조치감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조 전 장관이 휴직 또는 야인 신분으로 이번 서울대 조사에 대응하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조 전 장관은 내년 1학기 개강 전까지 일단 강의는 없이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에서 연구교수 신분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