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트럼프 캠프 “민주당 선거공무원들이 공화당 참관인 개표감시 방해”

“투명성이 확보되고 개표가 합법적으로 진행된다는 것을 납득할 수 있을 때까지 집계를 일시 중단하라”

미국 대선의 개표가 막바지로 접어든 가운데, 우편투표 도착 시기를 임의로 연장한 펜실배니아 등 일부 주정부의 결정과 관련해서 법적 공방이 벌어지는 등 당선자 확정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이런 가운데 최대 접전지였던 펜실배니아에서 주 정부 장관이 공화당 참관인들의 접근을 통제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트럼프 후보 캠프 선대부본부장인 저스틴 클라크(Justin Clark)는 4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모든 유효투표가 제대로 집계가 되는지 확인하는 것이 참관인의 역할임에도 이것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필라델피아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민주당원 공무원들은 공화당 참관인들을 개표 현장에서 약 8미터나 떨어져 있도록 함으로서 우리 참관인들이 집계 상황을 감시하는 것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투명성이 확보되고 개표가 합법적으로 진행된다는 것을 납득할 수 있을 때까지 집계를 일시 중단하도록 소송을 건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이는 펜실배니아의 극좌성향 장관인 캐시 북버(Kathy Boockvar)가 주 법원과 공모해서 바이든에게 승리를 몰래 안겨주려고 전력을 기울인 것”이라며 “미국 헌법에 따르면 선거의 시간, 장소 및 방법은 주 법원이나 주 공무원이 정하는 게 아니라 법률로 정한다”며 펜실배니아 주 법원의 우편투표 도착일 연장 조치에 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미국 헌법 제8조에 따르면, 우편투표의 수령 마감일을 변경하는 것은 선거의 시간, 장소 및 방법을 바꾸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오직 주 법률 또는 미국 의회만이 헌법의 테두리 내에서 이것을 할 수 있음에도 민주당 소속의 펜실배니아 주정부가 직권남용을 했다고 재차 지적했다. 

성명은 “또한 우리는 펜실배니아의 민주당원들이 미국인들의 투표를 돕는 법인 HAVA(Help America Vote Act)를 위반하지 못하도록 하는 소송을 건다”며 “이 법에 따르면 미국의 각 주는 생애 첫 투표자들의 경우 신분증을 제시하는 경우에만 투표를 허가해야 하는데, 북버 장관은 자신의 지위를 남용해서 3일 전에 펜실배니아 선거법을 수정해서 우편투표자와 부재자투표자가 신분증을 마감시간 이후에 제출하도록 허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펜실배니아 주민들을 비롯한 모든 미국인들은 선거 결과가 확정될 때까지 며칠을 더 기다려야 하는데, 이 모든 것은 선거법을 위반한 북버 장관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의 진실성(integrity)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는 입장을 미국인들에게 밝히고자 한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트럼프 캠프는 이날 미시간주에 대해서도 개표에 대한 접근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소송을 제기하고 개표 중단 등을 요구했으며, 위스콘신주에 대해서는 재검표를 요구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