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한동훈·임은정 검사에게 ‘태블릿 사용설명서’ 책 보내

“태블릿 조작이야말로 검찰의 조직적 비리, 다룰 용기없으면 입 닫아라” 일갈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한동훈 검사장과 임은정 검사에게 각각 신간 ‘변희재의 태블릿 사용설명서’에 사인한 뒤 책을 보냈다.

한동훈 검사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당시 윤석열 휘하 특검 수사팀에서 활동한 뒤, 2017년 10월 23일 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 출석해 “태블릿은 최순실이 쓴 게 맞다”고 보증을 선 바 있다. 

이와 관련 변 고문은 “이 책을 읽으면, 태블릿은 최순실이 아니라 김한수가 썼다는 것을 알게 될 텐데 국정감사에서의 무책임한 발언에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변 고문은 “현재 채널A 이동재 기자와의 유착 문제로 고생을 하나 본데, 박 대통령을 비롯 양승태 대법원장 등 정치보복 수사로 보수인사 100여 명을 잡아넣을 때의 정언 유착 문제로 한동훈 검사장이야말로 나중에 특검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변 고문은 현재 대검 검찰연구관으로 있는 임은정 검사에게도 책을 보냈다. 임 검사는 추미애 전 법무장관 편에서 검찰의 조직적 비리 척결을 언급해온 점을 지적, “태블릿 조작이야말로 수십여명의 검사들이 개입한 비리”라며 “이 책을 읽고도 이를 언급할 용기가 없다면 다시는 검찰 개혁 어쩌고 입을 열지 말라”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