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대집 대선후보, ‘상속세 폐지’ 정책 발표

“강도 높은 비용 절감과 구조조정을 통한 재정 지출 합리화로 재정 균형”

최근 대선출마를 선언한 최대집 대통령 예비후보는 3일 상속세 전면 폐지를 비롯한 세금 및 준조세 정책을 밝혔다. 현재 상속세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한국은 최고 세율이 50%이며, 대기업 최대주주가 주식을 상속하는 경우에는 할증이 추가되면서 60%를 납부해야 한다. 

이날 최 후보는 자신의 기본 정책 기조를 ‘대폭 감세’라고 규정하고, 강도 높은 비용 절감과 구조조정을 통한 재정 지출 합리화로 재정 균형을 맞출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최 후보는 △ 법인세 구간별 최고세율을 20% 내지 30% 인하 △ 종합소득세 구간별 최고세율을 20% 내지 30% 인하 △ 종합부동산세 폐지 △ 상속세 폐지 △ 양도소득세 대폭 인하 등을 포함한 큰 폭의 감세 정책을 제시했다.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지낸 그는 건강보험료에 대해서도 “소득이 있을 경우에만 부과하도록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를 개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 후보는 담배값을 현행 한갑당 4500원 내외에서 2500원으로 인하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담배값에 부과하는 건강증진부담금 폐지하고 각종 국세와 지방세 일부를 폐지하겠다는 방침도 공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