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文의 우유부단이 대선, 지선 패배의 핵심 중 핵심”...양문석, 민주당 ‘反文 커밍아웃’

친이재명 성향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전 경남지사 후보, 본인 SNS 통해 문 전 대통령과 친문계에 직격탄 ... “이낙연 정세균 김부겸의 무능, 그리고 문재인의 우유부단 대선, 지선 패배 원인”

친이재명 성향으로 알려진 양문석 전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대선 패배, 지선 패배와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의 책임론을 당내 최초로 공식 제기해 화제다.


양 전 후보는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폭하는 심정으로 금기를 깨야’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정말 더 이상, 설왕설래 종지부를 찍고 싶다”면서 “대선 패배의, 지선 패배의 원인은 문재인 정부의 이낙연 정세균 김부겸 총리의 무능이 핵심 원인이 아닙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서 “문재인 대통령의 우유부단함이 핵심 중 핵심이 아닙니까?”라고 추가로 반문하면서 대선 패배, 지선 패배의 최대 책임자로 문 전 대통령을 명확히 지목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그간 지도부와 당 주류를 중심으로 대선 패배, 지선 패배와 관련 이재명 현 국회의원 책임론이 강하게 제기돼 왔었다. 하지만 이는 민주당의 대다수 기층 당원들과 당 지지자들의 지난 선거 평가, 여론과는 거리가 있어 당내 논란이 계속 이어져 왔다. 

양 전 후보가 사실상 총대를 멘 이번 ‘反文 커밍아웃’은,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내 주류와 비주류, 친문계와 친명계, 내각제파와 대통령제파의 대대적인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