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친이재명 유튜브 투표조사서 95% “민주당에 변희재 같은 사람 필요”

“민주당 의원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을 변희재가 대신해”

‘반윤’의 선봉에 서 있는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의 인기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날로 급증하는 모양새다. 심지어 ‘민주당에도 변 고문과 같은 인물이 필요하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 27일 친이재명계 유튜브 채널 ‘재명이형tv’는 커뮤니티를 통해 “민주당에도 변희재대표, 같은 아갈파이터(투쟁적 대변인)가 필요하다”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이에 투표에 참여한 2만 1,000명 중 약 2만명(95%)은 ‘맞다(필요하다)’고 답했고, 1,000여명만이(5%) ‘아니다(필요없다)’에 표를 던졌다. (28일 오전 10시 기준).



최근 변 고문이 이처럼 야당측 지지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요인 중 하나는, 그가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보다 더한 선명성을 갖고 윤석열 정권을 비판하고 있기 때문이란 해석이 지배적이다. 길게는 박근혜 정권 초기부터 최근까지 10여 년이상 일관되게 이어져온 변 고문의 ‘정치검사 윤석열’에 대한 비판적 시선이 결국 그 진정성을 인정받게 된 셈이다.

이번 투표에 참여한 한 유튜브 시청자는 “민주당 의원들은 부끄러운 줄 알고, 변희재 대표에게 의원 세비 0.2% 라도 170명 전원이 후원해야 한다”며 “민주당 의원들이 해야 할 일을 170명 의원들이 해야 할 일을 변희재 대표가 혼자서 대활약을 펼치고 있다”고 댓글을 적었다. 

또 다른 시청자들은 “진짜 민주당에는 투사가 없다... 수구세력으로 변질된 인사들이 너무 많다”, “누가 대신이라도 대차게 두배로 물어뜯고 들이받아주면 속이 시원하죠” 등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