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용민 “태블릿 조작 문제야말로 검찰개혁의 핵심 명분될 수 있다”

“태블릿의 실제 주인이 변희재씨 말대로 정호성 비서관의 청와대 부하로, 따라서 정비서관 부하가 맞는다면 이건 국정농단이 될 수 없다”

태블릿 조작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친이재명 성향 시사평론가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이 이번에는 “태블릿 조작 문제야말로 검찰개혁의 핵심 명분이 될 수 있다”는 입장까지 공개적으로 밝혀 화제다.

김 이사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최순실(서원)에 대해 1도 옹호할 마음이 없다”면서 “그러나 분명한 것은 최순실을 검찰이 거짓증거로 기소했다면 이건 보통 문제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서 그는 “이건 검찰개혁의 핵심 명분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민간인’ 최순실의 태블릿PC가 발견됐고 그 안에 국정 자료가 담겼다고 JTBC가 보도했다. 그런데 최순실은 끝까지 아니라고 했다. 변희재 씨도 이게 최순실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고 전하면서 지금껏 태블릿과 관련 진위 논란이 이어져왔음을 소개했다.

그는 “실제 주인이 변희재씨 말대로 정호성 비서관의 청와대 부하로, 따라서 정비서관 부하가 맞는다면 이건 국정농단이 될 수 없다”며, 그 이유로 “청와대 직원 소유 태블릿PC가 되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최서원 씨의 태블릿 가처분 소송과 관련 상황도 소개했다. 그는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태블릿PC 주인이 최순실이라고 주장하던 검찰이, 최씨가 ‘내 소유라고 하니 좋다, 그럼 손대지 말라’고 ‘촉수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니까 반발했다”며 “왜 반발하나? 최순실 것이라며. 아, 헬게이트가 열리나”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김 이사장은 “그 누구라도 검찰의 증거 조작은 용납해서는 안 된다. 내 일이 될 수 있으니까”라며 “예단하지 않고 그 경과와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태블릿 조작 문제와 관련 김 이사장의 공개 발언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이사장은 ‘서프라이즈’ 편집장 출신 공희준 작가의 기획으로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과 함께 세 사람이 함께 출연하는 시사 유튜브 프로그램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