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국과수가 태블릿에 조작이 없다고 했다? 팩트체크미디어 ‘뉴스톱’ 대표 거짓선동

국과수, 법원 회보서 통해 “태블릿 무결성 훼손됐다” 명확하게 결론, 담당 국과수 연구관은 인위적 조작 가능성까지 시사 ... ‘뉴스톱’ 대표 “국과수 보고서 내용의 요지는 조작됐다는 내용이 아니라는 것” 입장 고수

팩트체크 전문 표방 미디어비평지의 대표가 종편채널 방송을 통해서 이른바 ‘JTBC 태블릿’과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감정 결과를 왜곡해 전하는 허위 발언을 했다. 해당 인사는 본지의 정정요청에 응하지 않아 사안은 결국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와 법정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김준일 ‘뉴스톱(NEWSTOF)’ 대표는 MBN 방송사의 시사프로그램인 프레스룸의 ‘문화체육특보에 유인촌...MB맨들의 귀환’ 꼭지에 출연, 근래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제기하고 있는 검찰에 의한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에 대해서 비판적 언급을 내놨다. 



방송에서 김 대표는 “태블릿 조작설이 어떻게 나온거냐면, 국정농단의 증거로서 JTBC에서 예전에 태블릿PC를 입수해가지고 거기에 연설문도 써있고 그런 것인데, 핵심은 이게 검찰이 그걸 압수해가지고 이걸 조작했다는 것”이라며, “근데 국과수에서 이미 이것을 검증을 해봤더니 내부 조작은 없었다라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김 대표는 “이걸 안 믿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는 것”이라며 “근데 다른 사람도 아니고, 국정농단 자체가 이것이 다 근거가 없어진다는 건데, 그것을 민주당 대표까지 하셨던 분이 아무리 급해도 변희재 씨랑 같이 손잡고 한다라는게 민주당에서는 충격이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부에서는 상당히 비판이 많고 좀 자중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김준일 대표의 발언 내용 중에 국과수가 ‘JTBC 태블릿’ 기기에 조작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국과수는 법원에 보낸 회보서를 통해서 태블릿 기기에 ‘무결성 훼손’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태블릿 감정을 직접 맡은 나기현 국과수 연구관도 나중에 법정 증인으로 출석, 이러한 ‘무결성 훼손’의 의미가 인위적 조작 가능성도 역시 포함하는 것임을 시사했다.

변희재 고문과 관련 형사재판을 함께 받고 있는 본지 황의원 대표는 사건 당사자 자격으로 6일 당일에 바로 김 대표에게 국과수 발언에 대한 공식·공개 정정을 이메일로 요청했다. 이메일에는 1차 자료인 태블릿 관련 국과수 회보서와 나기현 국과수 연구관의 법정 증언 자료도 동봉했다.





김준일 대표는 11일에야 발언 정정 의사가 없음을 황 대표에게 알려왔다. 그는 “국과수 보고서 내용의 요지는 일부 기술적으로 수정 가능성이 존재하지만 이게 조작됐다는 내용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미디어워치 측은 태블릿이 조작됐다는 것 같은데 동의하기 힘들다”라고 답했다.

이에 황 대표는 김 대표에게 “국과수가 태블릿 조작됐다고 결론내렸으니 그거 인정하라고 요구했던 바 없다”고 설명하면서, ”조작이다, 아니다는 더 따져봐야 하겠지만, 국과수가 내린 적도 없는 조작이 아니다는 결론을 김 대표가 국과수를 사칭해서 마음대로 내렸으니 그것을 정정하라는 것“이라고 거듭 정정을 요구했다.

김 대표는 12일자로 다시 이 문제로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태블릿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이를 발표하라는 요청을 본지 황의원 대표로부터 받았다고 하면서, 또다시 저간의 소통 과정을 왜곡해서 전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으로 정정할 내용은 없다면서 거듭 정정을 거부했다.

김 대표 본인이 최종적으로 정정 거부 의사를 표명함에 따라 본지는 김준일 대표의 국과수 발언을 그대로 송출한 MBN 방송사를 상대로 일단 언중위를 통한 정정보도를 요청할 계획이다. MBN 방송사와 김 대표에 대해서는 별도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사매체 ‘스픽스’는 김준일 대표를 불러 태블릿 문제와 관련 본지 변희재 고문과 일대일 맞짱토론 방송 기획을 추진 중이다. 김 대표가 이번 갈등의 해결책으로 토론을 택할지 법정을 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