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국정감사 증인 채택하라” 국회 청원 1만명 돌파

“변희재를 증인 채택하고 주장 검증해야 … 대통령‧법무부 장관을 체포 수사 해야 될 수도”

국회 국민동의청원 “법사위에 윤석열, 한동훈, 김영철 등이 태블릿 증거를 조작, 증거인멸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을 증인으로 채택해달라”의 동의자가 1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30일, 임세은 민생경제연구소 공동대표가 올린 해당 청원은 오늘(7일)을 기준으로 약 1만 3,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 청원이 다음달 1일까지 일반 국민 5만 명의 동의를 얻을 경우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심사를 받게 된다. 심사를 거쳐 채택되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며 상정된 안건은 국회 표결에 부쳐지게 된다..


임 공동대표는 이 청원에서 “변희재 대표고문은 2016년 박근혜 탄핵 당시부터 7년 간 JTBC 보도한 제1 태블릿 장시호가 특검에 제출한 제2태블릿 모두 검찰과 특검이 최순실 것으로 조작했다고 주장해왔다”며 “지금껏 조금만 자신을 비판하면 곧바로 고소, 고발에 압수수색을 마다치 않던 한동훈 장관은 유독 태블릿 조작 건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공동대표는 “만약 현직 대통령과 법무장관이 권력을 찬탈하기 위해, 태블릿이란 국정농단 수사 당시 최대 이슈가 된 증거물을 조작했고,이의 진실을 밝히려는 언론인을 검찰권력을 악용 구속 입을 막으려 했다면 국가 반역에 가까운 중차대한 범죄”라며 “당연히 이 관련 수사를 정권이 장악한 검찰이나 공수처에 맡겨놓을 수 없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즉각 국정감사에서 변희재 대표고문을 증인 채택, 그의 주장을 검증해 상황에 따라서 특검을 통해 현직 대통령, 법무장관을 체포, 수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