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정철승 변호사 “변희재 책 읽어보니… 태블릿 조작 증거 명백”

“윤석열‧한동훈, 변희재에게 쥐 죽은 듯 조용했던 이유 알겠다”

촛불 진영의 유명 법조인 정철승 변호사가 “최순실 태블릿 PC가 조작된 증거라는 사실이 명백한 듯 하다”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이사의 태블릿 조작수사 주장에 힘을 실어 이목이 쏠린다.

정 변호사는 31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근혜 탄핵의 기폭제가 됐던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 증거인 ‘최순실 태블릿 PC'가 최순실의 것이 아님에도 윤석열, 한동훈 검찰이 이 사실을 은폐하고 조작했다고 주장해온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의 폭로 ‘나는 그해 겨울 그 XX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를 변 고문으로부터 증정받고 읽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책의) 목차만 훑어봐도 최순실 태블릿 PC가 조작된 증거라는 사실이 명백한 듯하다”며 “그동안 윤석열, 한동훈이 변희재 고문에게 쥐 죽은 듯 조용했던 이유를 비로소 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은 탄핵된 후에 본의 아니게 술 끊고 살 빠지게 될 것 같다”며 “나라가 여생 동안 재워주고 먹여주고 할테니 말이다.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철승 변호사는 변희재 본지 대표이사와 세월호 사건 문제로 반목을 하기도 했으나 얼마전 회동을 통해 오해를 풀고 윤석열 정권 퇴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