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조갑제, 양승태 무죄에 “윤석열‧한동훈은 불법적 수사로 헌정질서 위협했다”

“문재인‧김명수‧윤석열‧한동훈은 일종의 공생관계... 검찰 동원해 사법부 독립을 무력화시키려 한 일은 합법적 절차로 위장한 성공한 쿠데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이른바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 1심 무죄를 선고받은 가운데,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가 과거 검찰에서 이를 수사했던 핵심 책임자인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조 대표는 지난 27일 조갑제닷컴을 통해 당시 윤석열, 한동훈 수사를 비판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최후진술을 자세하게 소개하는 한편, 다음날인 28일에는 “윤석열 한동훈 비호에 여야가 오랜만에 협력!”이라는 글을 올려 본격적으로 이들을 성토했다.

이 글에서 조 대표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최후진술을 통하여 정권과 검찰이 쿠데타적 사건을 일으켜 사법부의 독립을 위협했다고 폭로했고 1심 재판부는 무죄판결로 그 주장을 뒷받침했다”며 “불법적 수사로 헌정질서를 위협했다고 지목받는 두 사람이 국가 지도부에 앉아 있고 총선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무죄 선고와 관련, 여당 권력자들인 윤석열과 한동훈의 책임론을 정면으로 들고 나온 것이다.

이어 “조중동 등 보수언론은 법원을 초토화시킨 수사의 책임을 문재인 당시 대통령과 김명수 대법원장에게만 추궁할 뿐 윤석열과 한동훈은 봐주고 있다”며 “양승태 무죄판결에 가장 분노하고 나서서 민주당을 공격해야 할 국민의힘은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문제의 핵심인 수사의 불법성은 지적하지 않는다. 총선 승리의 유력한 카드를 포기하면서까지 두 사람을 비호하려 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양 전 대법원장의 무죄 판결과 관련해 “그 사건은 대법원의 사실상의 수사 의뢰로 진행된 사건”이라며 “수사에 관여했던 사람이 직을 떠난 상황에서 말씀드리기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갑제 대표는 한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공직자로서 참으로 싸가지 없는 발언을 했다”고 힐난했다.

그는 “수사기록 20만장, 300페이지가 넘는 공소장, 소환조사 판사 100여 명, 전 대법원장에게 47개 범죄혐의를 걸어놓고 결과가 47-0 참패로 나왔는데도 남 탓 하고 있다”며 “이게 특수부 검사의 못된 버릇일 순 있지만 정치인으로선 실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가 아무리 빠져나갈려고 해도 이 무지막지한 수사의 그림자는 그를 영원히 따라다닐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그는 법률가로서 참으로 무능한 사람이고 인간으로서도 참으로 뻣뻣하고 차갑다”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민주당도 강하게 윤석열 한동훈을 비판할 수 없는 것은 두 사람을 추궁하면 자연스럽게 배후인 문재인과 민주당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가장 자유로운 입장에서 검찰 수사를 비판해야 할 조중동 등 보수언론은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불리해질까 걱정하는지 덮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과 김명수에 대하여 목소리를 높였던 강성 보수세력은 주체성이 없고 국힘당의 팬클럽화된 지 오래”라며 “문재인 김명수 윤석열 한동훈이 사법부 독립을 무력화시키려고 검찰을 첨병으로 동원하여 한 일을 1980년 5월 전두환 장군 주도의 권력장악 과정과 비교하면 다른 점도 많지만 비슷한 점도 적지 않을 것이다. 공통점은 합법적 절차로 위장한 성공한 쿠데타(또는 쿠데타적 사건) 란 점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덧붙여 “사법부 장악에 공모(협력)한 4인 문재인 김명수 윤석열 한동훈 세력 사이엔 일종의 공생(共生)관계가 형성되어 있고 따라서 1심 판결이 드러낸 사안의 중대성에도 불구하고 여야의 묵시적 합의로 축소 또는 은폐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이번 판결은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김명수 단죄를 하기 힘든 구조적 원죄의 존재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