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성회 “정의당원 진중권 국민의힘 당무개입... 한동훈 입장 밝혀야”

“한동훈은 자유 사민주의자? ‘국민의힘의 정의당화’ 노리는 건가?”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 비서관이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를 향해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의 국민의힘 당무개입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진중권은 지난 대선이후 정의당에 다시 입당했다고 했다. 그래놓고, 끊임없이 한동훈과 국민의힘 전당대회와 당무에 개입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한동훈의 김건희 여사 문자 '읽씹 사건'에 대해서도 ‘한동훈의 이야기가 맞다’며, ‘폐족 위기세력이 김건희 여사 꼬드겨서 생긴일’이라고 말했다”며 “그렇다면, 진중권은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보았다는 이야긴데, 누구로부터 제공받아 알게 되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비서관은 “그리고 한동훈 편을 들면서, 왜 남의 당 전당대회에 개입하려는 것인지도 밝혀야 한다”며 “한동훈 캠프는 정의당원인 진중권의 국민의힘 당무개입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직격했다.

덧붙여 “대통령의 당무개입에 대해선 혐오감을 표출하는 한동훈측이 정의당원인 진중권의 개입을 묵인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항간의 의심대로 김경률에 의해 ‘자유 사민주의자’라고 규정된 한동훈 후보가 노리는 것이 ‘국민의힘의 정의당화’란 말인가”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