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폭스뉴스 “중공, 유사시에 헌터 바이든의 X파일을 이용할 것”

바이든이 미국을 중공으로부터 지킬 것이라 믿을 수 없는 4가지 이유

개표 결과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대통령 당선자를 자처하는 조 바이든은 과거 오바마 행정부 시절부터 친중주의자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만에 하나,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이 될 경우, 미국은 사실상 중공의 세계패권 전략을 저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상당하다.

이와 관련, 미국 폭스뉴스(Fox News)는 8일(현지시각) 칼럼니스트인 리즈 픽(Liz Peek)이 기고한 칼럼 ‘Biden and China – 4 reasons he can't be trusted to protect US from Beijing(바이든이 미국을 중공으로부터 지키리라고 믿을 수 없는 4가지 이유)’을 게재했다. 



칼럼은 첫 이유로 “바이든이 호전적인 중국을 통제하지 못하는 것은 유엔에 대한 순진한 자신감에서 비롯된다”며 “유엔은 중국의 군사적 침략, 서양의 노하우에 대한 광범위한 도용 또는 홍콩에서의 불법 탄압에 대해 중국에게 아무런 제재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칼럼은 “유엔은 글로벌리스트들과 바이든의 외교정책팀으로부터 존경을 받지만, 트럼프 정부에서는 외면을 받았다”며 “시진핑은 중공, 러시아, 쿠바 등으로 유엔 인권이사회를 구축하는 등 유엔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 산하 기구인 WHO(세계보건기구)가 우한폐렴(중공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초기 몇 달 동안 중국으로부터의 여행을 제한하는 것에 반대했다는 사실도 지적했다. 

칼럼은 “유엔은 미국이나 바이든을 중공의 침략으로부터 보호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진핑은 그걸 알지만, 바이든은 모를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두 번째 이유로는 “바이든 자신의 선거운동에 수천만 달러를 쏟아부은 빅테크(Big Tech)에 대한 충성심 때문”이라며 “월스트리트와 실리콘밸리가 법인세를 낮추고 규제를 완화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반대한 이유는, 트럼프의 친기업보다는 친노동자 성격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 기업들은 국내에서 제품을 제조하거나 중공 소비자를 공략하는 방법을 알아내기보다는, 불공정한 무역 조건을 유지하면서 세금을 많이 내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칼럼은 세 번째 이유로 “조 바이든은 자신의 선거운동을 지지한 좌파들에게 보답할 필요가 있다”며 “그는 이를 위해 그 그린뉴딜(Green New Deal)을 향한 첫걸음인 파리 기후협약(Paris Climate Accord)에 다시 가입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칼럼은 “국민들에게 미국에 피해가 가는 이 합의의 필요성을 설득하려면, 세계 최악의 오염국인 중공이 석탄 소비를 줄이겠다고 약속하는 등 가시적인 약속을 내놓는 이벤트가 필요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바이든은 중공이 계속 석탄화력발전소를 짓는 동안 왜 미국인들이 왜 더 높은 에너지 비용을 부담하고 실직사태를 겪어야 하는지 이유를 설명하느라 바쁠 것”이라고 전망했다. 

칼럼은 “국제전략연구센터(Center for International and Strategic Studies)에 따르면 중공은 2004년 이후 미국보다 2배 가까이 많은 탄소를 배출했으며, 전 세계를 합친 것보다 많은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며 “동시에 미국 에너지정보국(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은 미국의 2019년 탄소배출량이 199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보고했다”며 탄소 배출의 주범은 미국이 아닌 중공임을 강조했다. 이어 “오바마는 파리기후협정에 서명할 때 중국으로부터 어떤 것도 요구하지 않았고, 바이든 역시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칼럼은 “헌터 바이든이 중공에서 한 수상한 사업은 대선 당시 조 바이든을 수세에 몰았다”며 “당시 헌터 바이든이 조 바이든의 이름을 팔았을 뿐 아니라 조가 아들의 활동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확실한 증거가 있음에도 좌파언론은 이를 무시했다”고 밝혔다. 칼럼은 “중공은 자신들이 보유한 결정적인 근거를 유사시에 사용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칼럼은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국가안보팀은 지난 4년 동안 미국인들과 전세계를 상대로 중공의 만행과 세계 지배 야욕에 대해 알려 왔다”며 “결과적으로, 전세계적으로 중공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급증하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칼럼은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시리아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지시하는 등 힘과 예측불가능성(unpredictability)을 과시했지만 바이든의 첫 번째 행동은 미국의 핵심적인 자산인 에너지 자립을 포기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중공 정부가 그의 당선을 축하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비판하면서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