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전문] 변희재, 태블릿 재판 보석조건 변경 신청

6일, 태블릿 항소심 재판부에 보석조건 변경 요청서 제출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태블릿 항소심(2018노4088) 재판부에 보석조건의 부당함을 지적하며 보석조건을 변경해달라는 요청서를 본인 명의로 제출했다. 변 고문은 지난 2018년 5월 30일 법정구속됐다가 태블릿 재판 항소심에서 2019년 5월 17일 보석으로 풀려났다.



변 고문은 요청서에서 “당시 보석 허가 조건에 가혹하거나 애매한 조항이 있다”며 “저로서는 선뜻 받아들일 수 없었던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변 고문이 지켜야 할 보석 허가 조건은 ▲‘태블릿과 관련된 사람과 일체 만나거나 어떠한 방법으로든 연락해서는 아니된다’ ▲‘태블릿 관련 일체의 집회나 시위에 참여를 금지한다’ 이다.

변 고문은 “첫 번째 조항은 2019년 7월 26일에 재판부에서 ‘증인신청을 하였거나 할 예정인 사람 등’으로 범위를 넓혀주어 현재까지는 큰 무리 없이 지키고 있다”며 “문제는“태블릿 관련 일체의 집회와 시위에 참여를 금지”한다는 두 번째 조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이 바로 이 조항을 악용, 피고인의 보석 석방 이후 모든 정치사회 활동을 낱낱이 불법 사찰했다”며 “실제 보석 석방 이후 약 한 달 만인 2010년 6월 20일에 ‘보석취소 및 보증금 몰취청구’ 신청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변 고문은 검찰이 법원의 태블릿 이미징 파일 열람복사 명령을 어기고 있다는 점을 성토하면서 “검찰은 법원의 명령을 아예 드러내놓고 무시하는데, 유독 피고인만 불법 사찰로 악용될 소지가 큰 지나친 보석 조건을 무조건 지켜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따라서 재판부께서는 이 조항을 “피해자의 직장, 집, 종교시설 등에서의 관련 사건 집회 금지”로 좀 더 명확하게 변경하여 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하는 신청서 전문.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