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인성, “당신들이 무시하는 변희재가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고 있다“

페이스북에 변희재 측 태블릿 재판에 기피신청서 제출한 사실 링크하며 격려

“당신들이 가장 무시하는 변듣보가 이 나라의 민주주의와 진실, 정의와 공정을 위해 문재인과 윤석열, 홍석현과 손석희와 싸우고 있다.”



김인성 전 한양대 컴퓨터공학부 교수(M포렌식센터 대표)가 18일 페이스북에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의 처절한 태블릿 진실투쟁을 응원하며 위와 같이 말했다. 

김 전 교수는 “박근혜는 선전선동과 조작 날조로 탄핵되었다”며 “박근혜 탄핵이 조작 날조란 수 많은 증거들이 있으나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박근혜는 최순실 아바타’설의 결정적 증거인 태블릿조차도 JTBC와 검찰에 의해  최순실 것으로 조작되었음이 명백한 증거에 의해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김 전 교수는 “그래서 문재인의 검찰과 법원은 똘똘하고 집요한 변희재에게 태블릿 이미징 파일을 복사해주지 않으려고 발악을 하고 있다”면서 “내가 변희재의 의뢰를 받아 해 준 일이 바로 법원이 검찰에게 태블릿 이미징을 복사해주라는 명령을 내리게 만든 것이었으나 검찰이 법원의 명령을 대놓고 거부했으며, 판사가 바뀐 후 법원이 자기들이 내린 명령을 취소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김 전 교수는 “검찰의 부실한 태블릿 조사 보고서만 보고도 변희재 측에서 수많은 조작을 밝혔기 때문에 JTBC가 제출한 태블릿 원본 이미징을 줬다가는 박근혜 탄핵 자체를 취소해야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교수는 “태블릿 조작에는 윤석열도 깊이 가담되어 있으며 홍석현과 친노들 또한 운명 공동체로 엮여 있다”며 “법원과 검찰의 야합으로 인해 변희재는 다시 감옥에 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세월이 지난 후 변듣보의 진실을 외면한 사람들, 특히 진중권 같은 당대의 인기 영합주의자들은 잊혀지겠지만 변희재는 진실을 추구한 역사 속의 인물로 기억될 것”이라고 응원했다. 

변희재, 불공정한 재판 진행에 법관 기피신청서 제출

태블릿 재판은 김 전 교수의 조언에 따라 지난해 8월 경 변희재 측이 ‘태블릿 이미징파일’을 요청한 이후 공판조차 제대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의 검찰이 변희재 대표고문과 미디어워치 기자들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한 것이 2018년 6월 10일. 태블릿PC 조작설을 퍼뜨려 JTBC 임직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였다. 1심 재판부는 태블릿 감정도 하지 않고 검찰과 국과수의 엉터리 포렌식 보고서만으로 피고인 전원 유죄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이 시작된 후 김인성 전 교수가 피고인 측에 “검찰과 국과수, 국정원 등 수사기관은 필요에따라 수시로 포렌식 보고서를 조작한다”며 “포렌식 이전 사본화파일(이미징파일)을 확보하라”고 조언했다. 

이에 2020년 8월 26일 재판부는 검찰에게 ‘보관하고 있는 이미징파일을 피고인들에게 열람복사 허용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검찰은 반 년 넘게 명령을 무시했고, 2021년 돌연 재판장이 교체됐다. 새로 부임한 현 전연숙 부장판사는 전임 재판부의 결정을 모두 파기해버렸다. 

변희재 측은 재차 이미징파일 열람복사를 신청했고 전연숙 판사는 2021년 8월 13일 이를 기각했다. 전연숙 판사는 심지어 전임 재판부가 받아주겠다고 수차례 약속한 국과수 이미징파일은 물론, 검찰도 내놓겠다고 한 28번 파티션 이미징파일까지도 모두 없던일로 해버렸다. 

핵심 증인 김한수도 적극적으로 불러주지 않다가 공판 하루 전, 피고인들이 기일변경을 신청하자 기습적으로 연락이 됐다며 김한수 출석을 통보했다. 이에 변희재 고문 측은 더 이상의 공정한 재판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 18일자로 재판부 기피신청서를 제출했다. 

이하 김인성 교수의 페이스북 글 전문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