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사토 마사히사 “윤석열이 한국 보수 대권후보? 일본 상식으론 상상이 안돼”

“자국 안보 문제임에도 한국 정부가 대만해협 안정에 관여하지 않고 있는 것 이해하기 어렵다”

일본 자민당의 ‘외교 실세’로 알려진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의원이 차기 정부에서의 한일관계 개선과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물론, 특히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일본 외교를 주도하는 ‘자민당 외교부회’의 회장인 사토 마사히사 의원은 11일자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대선후보에 대한 평가 문제 뿐 아니라 한일 공통의 안보 문제인 대만해협 위기 문제에 관해서도 심도 있는 답변을 했다. 



사토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최근 '침략 국가인 일본이 분단됐어야 하는데 일본에 침략당한 피해국인 우리가 왜 분단을 당하느냐'는 발언을 한 사실을 소개하고 “그런 생각이 근저에 있는 한 ‘친일세력 배제’라는 적폐청산에 나설 것이고, 양국 관계 개선에 큰 장애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이재명 씨가 여당의 대선 후보로 정해진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의 관계개선에 과감하게 나서긴 어렵다고 본다”며 “임기가 끝나는 내년 5월까지는 현상 유지로 가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주목할 부분은 야당 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대한 사토 의원의 답변이다. 그는 “박근혜·이명박 두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장본인이 보수세력의 후보가 됐다는 것 자체가 우리 상식으론 상상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일간) 역사문제는 어느 쪽이 정권을 잡아도 해결이 힘들 것”이라고 분석하며 윤 후보의 역사관에도 회의적 입장을 드러냈다.

윤석열 후보를 보는 사토 의원의 시각은 일본 자유보수 진영 일반의 시각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애한파인 레이타쿠(麗澤)대학 객원교수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교수도 지난 8일 일본 ‘국가기본문제연구소(国家基本問題研究所)’에 기고한 칼럼에서 실제로 수령한 뇌물은 1원도 없는 박근혜 대통령에 최순실과 ‘경제공동체’라는 핑계를 만든 책임자가 윤석열 씨”라며 “이번에 선출된 야당 후보(윤석열)를 보면서 한국의 법치는 회복이 어려울 것이란 생각에 그야말로 한숨을 내쉬지 않을 수 없다”며 비관한 바 있다. 

사토 의원은 한일 공통의 안보 문제인 대만해협 위기 문제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그는 “대만 본토에 앞서 둥사(東沙) 군도와 난사(南沙)군도 같은 섬들에서 2027년까지 중국과 대만 간 군사충돌이 발생할 공산이 있다”며 “내년 가을 당 대회에서 시 주석이 3기 집권에 들어가면 (임기가 끝나는) 2027년까지 대만통일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대만해협에 문제가 생길 경우 가장 곤란한 건 한국”이라며 “일본은 대체 운송 루트가 있지만 한국으로 향하는 중동발 원유는 100% 대만해협을 지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대만해협 안정은 한국의 생명선이고 쿼드(QUAD)의 핵심가치”라며 “프랑스·영국·독일 등 유럽 국가들까지 항모와 호위함을 남중국해에 보내며 중국을 견제하고 있는데, 한국 정부가 대만해협 안정에 관여하지 않고 있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그는 “아무리 정치적 선언이라고 해도 그 연장선에는 평화협정이 있는 것 아니냐”고 짚었다. 북한이 종전선언만으로는 만족하지 않고 유엔 제재 해제, 한미합동훈련 영구적 중단 등의 무리한 요구를 할 것이라는 것이 사토 의원의 예측이다.

자위대 및 유엔 평화유지군 장교 출신인 사토 마사히사 의원은 방위성 정무관과 외무성 부대신을 지낸 바 있는 일본 3선 국회의원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